항상 구리시 근방으로 가족외식으로 갔던 곳은 류차이라는 중국집이었다.

그런데 그 곳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곳 주막보리밥이라는 간판을 달고 영업을 하는 곳.

그곳에서도 항시 사람들로 붐비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언제 함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 이번에 기회가 되어 후배녀석과 함께 가게 되었다.

 

일단 서울하고는 다르게 어느 정도 주차공간이 되어 있어

후배녀석의 차를 타고 편하게 갈 수 있었다.

 

 

구리점이라고 되어 있다는 뜻은 어디에 프랜차이즈점 형식으로 되어 있다는 것.

즉 맛이 어느 정도 보장이 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곳은 본관과 별관 두 건물이 있다.

주말 같은 경우에는 본관 뿐만 아니라 별관까지 이용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차량이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상태에 갔는데도 꽉 들어차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전체적인 금액은 참 착하다 라고 할 정도로 저렴하다.

 

강남권에서 술을 마시고 밥을 먹는 사람들에게는 확실히 저렴하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의 금액이다.

 

 

실내인테리어 자체가 참 고풍스럽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좋았다.

 

 

기본적인 찬 3가지가 나온다. 맛집의 가장 기본은 내가 생각할 때

이런 기본찬이 맛있어야 된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일단 기본찬부터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수저통에 새겨진 메뉴판. 따로 메뉴판 없이 이런 식으로 해놓은 것

참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보리밥 2개와 이곳에서 인기메뉴라 불리는 쭈꾸미 볶음을 주문했다.

 

 

보리밥이다. 예전 추억속에는 보리밥은 가난한 사람들만 먹는 밥이라는 인식이었는데

요즘은 건강식단으로 유명한 것을 보니 격세지감을 새삼스럽게 느끼게 만든다.

 

 

그리고 보리밥과 함께 비벼먹게 나오는 찬들.

오호! 대박인데. 나도 모르게 ... 이곳은 맛집이네.

 

라는 이야기가 절로 나왔다. 기존의 보리밥집은 보리밥이 든 밥그릇에 몇 가지 찬이

올려져 있는 수준인데 이곳은 찬 자체가 정갈하게 그리고 푸짐하게 나온다.

 

情이 가득 들어간 음식이라는 느낌이 달리 나온 것 같지 않다.

 

 

그리고 된장찌개. 정말 이 된장찌개 자체도 이곳을 맛집으로 불리우는 데

손색이 없게 만드는 음식이다.

 

정말 이 된장찌개와 공기밥 한 공기 후다닥 비우게 만들 정도로 아주 맛이 좋다.

 

 

이게 전체적으로 나오는 보리밥 7000원의 위용이다.

놀랍지 아니한가?

 

 

그리고 이것은 이 곳 주막보리밥의 베스트 메뉴로 유명한 쭈꾸미 볶음이다.

 

 

정말 푸짐한 한 상이 아닐 수 없다.

보통 가족외식으로 온다면 5인가족 기준으로 보리밥 7000원 그리고 쭈꾸미볶음 10000원

정도 하면 약 45000원이면 가족외식이 가능한 곳이 바로 이곳 주막보리밥 집이다.

 

 

마치 절간에서 먹는 산채비빔밥을 먹는 듯 정말 맛있었다.

맛을 어떻게 표현을 해야 되나? 이 맛을 어떤 미사어구로 표현을 해야 되나 고민 끝에

나의 맛에 대한 평가를 이렇게 표현하겠다.

 

사진 속에 있는 것처럼 그냥 말 그대로 하나도 안 남기고 진공청소기 흡입하듯 다 비워버렸다.

 

이것이 내가 강력추천하는 구리시 맛집 주막보리밥의 솔직한 리뷰가 아닐까 싶다.

 

 

이곳의 위치는 다음의 약도와 같다!

 

나중에 이 근방으로 가족외식을 생각한다면 한 번쯤 방문하기를 바란다.

 

위드블로그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