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연말은 전쟁터입니다. 

 

실제로 온갖 폭죽을 경쟁적으로 터트려서 이러다 사람 죽겠지

하는 생각이 들기까지 합니다.

 

실제로 이 기간 중으로 사람들이 많이 죽기도 합니다.

폭약을 불법으로 개조하다 폭발 사고로 죽는 경우도 있죠.

 

한국사람들이 보기에는 참 그렇게 한심하게 보일 수 밖에 없는 행동이지만

실상 그 광경을 보고 있자면 그들의 모습이 한 없이 부럽기만 합니다.

 

순간을 즐기는 삶.

하루하루를 즐기는 삶이 참 보기 좋더라구요.

 

 

물론 하루하루 만족하는 삶 때문에...

경제개발이 뎌디고 뭔가 뒤쳐진다는 느낌은 가득하지만

 

그래도 항상 긍정적으로 사는 것에 대해서는 존경스럽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연말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이 음식을 먹습니다.

 

아주 잘빠진 새끼돼지를 대창에 꼽아서 바베큐를 해먹는 것.

 

레촌입니다. 레촌의 맛은 무슨 맛이냐고요?

 

필리핀 축제의 날 빠져서는 안 되는 음식이 레촌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하는 맛이라고 해야 될까요?

 

그 정도로 필리핀에서 레촌은 필리핀 내에서도 가희 최고급 음식입니다.

 

가난한 필리핀인들도 연말이 되면 이 음식을 단체로 먹기도 한답니다.

 

 

필리핀의 연말은  그래서 모든 이가 행복합니다.

 

그래서 저는 다른 날보다 필리핀의 연말 분위기가 그립습니다.

 

모든 이가 축복을 받는 연말.

그립습니다. 그리고 먹고 싶네요 ^^

 

저 필리핀의 레촌을!!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