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홀리데이.

이명박정권이 들어서면서 우리나라와 워킹협약을 맺은 나라는 15개국으로 늘어났다.

이 부분은 외교분야쪽으로는 이명박정권의 쾌거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쾌거에 맞지 않는 어두운 측면이 요즘 나타나서 문제다.

 

무슨 이야기냐하면...

 

 

젊은이의 특권이라고 말을 하며 워킹홀리데이를 홍보하지만

실상 그 특권의 주체라 할 수 있는 젊은이들이 국가에서 얻었으면 하는 것을

못 얻고 한국에 와서 이민을 가고 싶어하는 부작용이 초래되고 있다.

물론 이 문제는 국가의 문제라기 보다는

워킹홀리데이를 대하는 젊은이들의 안일한 자세가 가장 큰 문제가 아닐까 싶다.

워킹홀리데이가 언어를 배울 수 있다는 측면으로 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어학연수 대용으로...

 

 

 

돈 없는 사람이 어학연수 갈 돈이 없어 학생비자를 신청하지 않고

워킹홀리데이로써 학생비자로 얻을 수 있는 영어실력을 가지고 온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실상 워킹홀리데이는 철저히 언어가 된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젊은이들의 특권인데

말이다.

 

 

working+holiday.

 

이 단어들을 보게 되면 알다시피 영어공부를 한다는 개념은 없다.

오로지 일을 하고 그 일한 돈으로 휴가를 즐긴다는 것을 말한다.

유럽인들은 그 인식으로 워킹홀리데이를 즐긴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젊은이들은 대한민국 사회의 태생적 한계.

다른 사람보다 앞서야 된다는 그 생각 때문에...

호주워킹을 즐기지 못한다,

그런 현실이 너무 안타까울 노릇이다!

젊은이들이여! 특권을 누려라! 하지만 최소한 그 나라의 언어만큼은 습득하고 가라!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