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아니면 초미세먼지의 공습.

 

대한민국 겨울의 모습이다.

 

한파는 그런다쳐도 사실 초미세먼지의 공습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은 화가 나있다.

 

그 이유는 초미세먼지의 원인이라 일컬어지는 중국에 대해서 정부 입장에서 전혀 강력한 항의 자체를

할 생각이 없다는 점이다.

 

친중 친북 성향의 정부여서 그런지 몰라도

이상하리만치 중국과 북한 관련 이슈 관해서는 한없이 온화한 딸바보의 모습이 된다.

 

그러면서 국내문제를 언급하며 국민들에게 책임전가를 하는 듯한 모습이

안 좋아 보인다.

 

 

특히나 경유차를 제한을 하고 그에 따른 벌칙금 부과를 명한 것은

서민 죽이기라는 이야기가 항간에 나온다.

 

누가 노후된 경유차를 몰고 싶은가?

 

돈이 없으니깐 그런 차를 모는 것 아닌가?

 

정부차원에서 초미세먼지 대책이라고 나온 대중교통 무료 정책으로 혈세를 낭비만 하지 않았다면

현실적으로 그런 분들의 차를 지원금 형식으로 지원을 해줬다면 국민은 화가 나지 않았을 것이다.

 

 

국내 미세먼지의 탓을 그들에게 책임전가를 하고

중국에게는 변변한 항의하지 못하는 지금 현실.

 

이건 뭐가 잘못된 것 아닌가?

 

 

실제로 미세먼지가 많은 날 혹은 많지 않은 날 노후된 경유차로 인해 그랬다는 구체적 증거가 있는가?

 

그리고 그 노후된 경유차로 인한 증거보다 솔직히 지금 중국발 미세먼지라는 증거가 더 확실하지 않은가?

 

서민들에게 책임전가를 하며 실질적인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모습.

 

많은 반성이 필요하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