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파리테러에서부터 아프리카 말리 테러까지 지금까지 IS의 테러로 인해 숨진 숫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연간 만 명 이상의 숫자가 테러로 인해 숨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그리고 급속적으로 IS는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이라는 인식도 확산되고 있다.

 

나는 이런 현상이 우려스럽다.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우리가 우려하는 제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날 소지가 있다.

 

 

 

실제로 무슬림 신도들은 IS를 극렬하게 싫어한다.

그들로 인해 대다수의 이슬람교 신도들이 잘못된 편견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실제 나 역시 많은 무슬림 친구들을 알고 있지만

우리가 흔히 IS이슬람국가로 칭하는 그들은 실제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냥 조금 뭐한 이야기지만 그들은 인간의 탈을 쓴 악마이지 이슬람교를 믿는 대다수의

선량한 무슬림들이 아니다.

 

이슬람교 코란에 나오는 대목을 보면 그들의 행동은 코란이 어떻게 해석되기 나름이겠지만

그들 행위 자체는 무슬림이 지양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

 

 

무슬림들은 폭력은 어디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여기며

살상 자체도 할랄(허가된)것이 아니면 할 수 없다는 식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의 테러를 벌이는 IS의 모습은 젼혀 다른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이슬람교가 주창하는 모습과는 상반되는 모습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세계에 반 이슬람 정서가 팽배해지고 있다.

 

물론 나 역시 테러리스트의 대부분이 무슬림이라는 것이 씁쓸한 느낌이다.

하지만 지금 현재 내가 알고 있는 상황에서 전세계에 이슬람교를 믿는 인구가 1위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렇다면 현재 반 이슬람 정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된다면

말 그대로 남과 북 갈리듯이 무슬림 대 반 무슬림간의 세계대전이 일어날 위험도

생각해봐야 된다.

 

지금 여러 전문가들이 IS가 노리는 것이 반 이슬람정서가 전세계적으로 퍼지게 만드는 것이라는

이야기가 지배적이다. 우리들 마음 속에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들은 테러를 일으키는 IS대원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을 말이다.

 

지금 내가 동영상 속에 보여지는 모습들은 지극히 정상적인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들의 모습이다.

 

그들은 총을 들고 자살폭탄테러를 벌이는 악마들의 모습이 아니다.

 

IS를 빠른 시일 내에 격퇴해야 되는 것은 맞지만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같이

이슬람교를 믿는 대대수의 무슬림을 자극하는 행동과 말을 삼가해야 된다.

 

그런 행동 하나하나가 모인다면 정말 겉잡을 수 없는 비극이 발생할 소지가 크다.

 

 

실제 IS를 보게 되면 감성을 자극하는 영상제작을 통해 외로운 늑대들에게 자발적인 테러를

벌이도록 테러를 독려하고 있다.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들이 벌인 테러들이 요즘 많이 나오고 있는 것은 심히 유감인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이슬람교는 악마들이 찬양하는 종교라는 인식으로 접근하는 것은 좋지 않다.

 

빠른 시일 내에 이런 비극적인 일이 사라지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ㅈㄴㄱㄷ 2015.11.28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S는 이슬람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그 무슬림들에게는 다음 각각의 질문에 대해서 어떻게 답변하는지 들어보시면 됩니다.

    1. 이슬람 국가(IS말고 이슬람 믿는 국가들)가 아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무슬림은 현지의 법,문화와 이슬람 교리가 충돌할 때 어느 쪽을 우선시해야 하는가.
    2. 배교자(개종자)는 죽음으로 처벌하는 것이 맞는가(쿠란에 나와 있음)
    3. 간통을 저지른 여성, 동성애자는 돌로 처죽이는 것이 맞는가(쿠란에 나와 있음)'
    4. 무함마드나 알라를 모욕한 이교도 또는 불신자를 처단하는 것은 옳은가.
    5.비이슬람교도는 이슬람이 다스리는 국가에서 종교세금(자카트)을 납부하는 것은 옳은가.
    6.비이슬람국가에 사는 무슬림들은 현지법이 아닌 샤리아의 적용을 받는 것이 옳은가.

    이상의 질문등에서 스스로를 "독실한 무슬림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일수록 맞다고 대답하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그리고 이런 생각들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들이 이슬람 원리주의자들이고, 그걸 과격하게 실천하는 자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예컨데 IS입니다.

    배교자 처벌, 간통자,동성애자 처형, 신성모독죄 처벌, 비이슬람교도에 대한 세금징수, 샤리아 강요 다 포함됩니다.
    게다가 IS하나만 있는 게 아닙니다. 아프간 탈레반, 나이지리아 보코하람,소말리아 알 샤바브 등등 구석구석 없는데가 없습니다.

    우상숭배하지 말라란 구절 하나를 봐도 과거유적이니 무덤이니 다 때려부수는 인간들이 그들입니다. "교리"대로 하고 있는 겁니다.

    기독교나 야지디교도등 이교도 여성들을 잡아다 성노예로 삼고 노예로 파는 것도 "무슬림 여성은 노예로 삼을 수 없다"라고 선을 그은데서 확장된 해석이죠. 전쟁중에 잡은 이교도 여성은 노예이자 전리품이어서 맘대로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지나가다 2016.08.3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ㅈㄴㄱㄷ 님이 잘 정리하셨기에 부가적으로 한 마디하면......

    언제나 소수가 세상을 바꿉니다. 침묵하는 다수는 늘 침묵만 하고 있죠.
    좋은 무슬림 친구들을 두어 이슬람교에 호의적일 수 있겠지만,
    당신이 일부라고 하는 그 소수들이 문제의 핵심인 것입니다.
    연못물을 흐리는데 미꾸라지 몇 마리면 됩니다.

    어떤 기사에 "무슬림은 자살 폭탄테러 등의 폭력에 반대했다. 전세계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에서는 무슬림의 92%, 이라크에서는 91%가 "알라의 이름으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응답했다."라고 합니다.
    8%와 9%는 나라(또는 기존 체제)를 뒤업기 충분한 숫자라는 것 아시죠?5%만 되면 체제를 붕괴시키고도 남는다는 것은 알 것입니다.
    시리아 보시죠. 침묵하는 다수는 난민이 되었고 행동하는 소수는 열심히 서로를 죽이고 있습니다. 침묵하는 다수는 유럽에선 행동하는 소수가 되어 유럽을 혼돈 속으로 밀어 넣겠죠. 아니 벌써 은혜를 원수로 갚는 전형적인 이슬람의 모습을 보이고 있지 않습니까?

    어설픈 동정은 사태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됩니다. 메르겔이 팔레스타인 난민 소녀의 눈물에 흔들려 전 독일이 고통받고 있다는 것 아시죠?
    냉철히 보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