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부대찌개로 유명한 곳을 이야기하면 의정부 부대찌개를 이야기합니다.

저 역시 대진대를 다녔던 관계로 의정부에서 참 많이 부대찌개를 먹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대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아무래도 의정부에 갈 일이 없다보니

자연스럽게 부대찌개를 먹지 못하게 되더군요.

 

그리고 근방에 부대찌개를 가더라도 예전 의정부 부대찌개 맛에 길들여진 저에게는

그닥 맛을 못 느끼겠더군요.

 

그러다보니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이번에 후배녀석이 거주하고 있는 호평동 근방에 꽤나 깔끔한 인테리이와 맛으로

인기를 끄는 곳이 있다고 해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그곳은 호평동맛집 미쓰리 부대찌개입니다. 파란색으로 페인트칠을 한 외곽 인테리어가

뭔가 색다른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안으로 들어가면

 

 

이곳은 가성비 기준으로 아주 훌륭합니다. 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저렴한 가격표가

인상적입니다.

 

 

오후 2시가 넘어 거의 3시가 있음에도 사람들이 많더군요.

초상권이 있어 안 보이게 사진촬영을 했네요.

 

 

메뉴판을 또 한 번 찍은 것은 왜 일까요?

하하! 사실 부대찌개도 부대찌개지만 저렴한 녀석이 있습니다.

 

바로 소주와 맥주가 3000원입니다.

 

요즘에는 워낙 소주 맥주 금액이 4000원이 기본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소주 3000원 그리고 맥주 3000원이 왜 이리 낯설게 느껴지는 지 모르겠습니다.

 

낮임에도 저와 후배 녀석은 술 마시는 것이 돈 버는 거라며

맥주 두 병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후배녀석은 부대찌개를 항상 먹었다며

이번에는 부대전골을 먹고 싶다며 부대전골 중을 주문했습니다.

 

내용물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기다릴지!!

 

 

짜짠. 와우! 대박입니다.

저는 뭐 항시 일상기록 차원에서 사진을 찍는다고 해도

후배녀석은 마치 와우! 하며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더군요.

 

그 만큼 비주얼이 대박이네! 연발할 만했습니다.

 

 

그리고 차조밥이 나왔습니다. 공기밥이 아닌 영양 많은 차조밥.

그리고 4찬이 나오더군요.

김치, 콩나물무침, 오징어젓갈, 오뎅무침

 

 

 

아주 깔끔한 느낌입니다.

그리고 정체모를 한 녀석이 나옵니다.

 

 

그녀석은 버터가 나오네요.

밥에 발라먹으라고 나오더군요. 그것이 이 곳 미쓰리 부대찌개의 참맛을 느끼게

하는 소스(?)중 하나라고 하더군요.

 

마치 예전에 밥에 마아가린을 넣어 먹듯이 밥과 함께 버터 그리고 부대찌개와

비벼먹으며 그 맛이 미쓰리 맛이라고 해야 된다고 해야 될까요?

 

 

점점 익어가는 부대전골 모습. 치즈과 열을 가하면서 햄에 녹아드는 모습이

아주 예술입니다.

 

 

햄들이 정말 푸짐합니다.

 

 

부대전골 중 은 제 개인적으로는 2명이 먹기에는 많은 양이고

세 명 정도도 남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아주 양이 착합니다.

 

참고적으로 사리를 하나도 안 넣은 겁니다.

 

사리는 본 음식을 보고 나서 결정하라고 한 아주머니의 배려가 빛을 보더군요.

 

실제로 양이 상당합니다.

 

 

버터와 함께 햄을 비벼먹는 맛.

예전 마아가린에 비벼먹었던 추억도 떠오르고 암튼 단백한 맛이 좋더군요.

 

 

배가 터지려고 하는 데 이 정도 남았네요.

음식 남기는 것은 죄악이라고 꾸역꾸역 먹는데도 양이 2명이 먹기에는

아주 많았답니다.

 

여러분들도 꼭 양 체크를 하고 주문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실내 인테리어는 이 모습입니다.

아무래도 인테리어 모습도 어느 정도 보여줘야 될 듯 싶어서 말이죠.

 

 

그리고 이것은 커피입니다.

커피믹스 커피가 아닌 원두커피가 제공이 되네요.

 

그리고 이곳은 서울이 아니기 때문에 주자공간도 꽤 있답니다.

전용주차장이 있답니다.

 

주차공간이 없어서 이리저리 주차창을 찾아다닐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죠.

 

혹시 호평동 근방으로 오실 일이 있거나 근방에서 부대찌개를 먹고 싶은 분은

이제 의정부만이 아닌 호평동 근방에서 부대찌개 추천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