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친구아들(엄친아)

우리들은 하루에 몇 번에 걸쳐 신문지상에서 엄친아 이야기를 듣는다.

엄친아라는 것도 웃기다.

 

 

그 조건이라는 것이 SKY대학을 나오기만 하면 다 엄친아다.

지방대학을 나오게 되면 일단 무식함으로 표현된다.

그것이 방송에서 보여지는 우리나라 학력모습이다.

그런 사회적 분위기는 호주워킹 가는 사람들이 꼭 알아야 될 분위기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 사람은 학력.

 

 

 

즉 고 3 수능시험을 보는 것과 함께 결정되는 사회적 위치다.

아무리 노력한다 하더라도 고 3수능시험으로 인해 내 등급을 매겨진다.

정육등급 매겨지듯 매겨진 등급은 평생간다.

그리고 그 이후 대학원을 진학하지 않는다면 평생 꼬리표를 단다.

그것이 우리나라사회다.

 

그런 점에서 호주워킹 단순히 1년만 시간낭비했다면 이놈의 대한민국사회는

그 것 가만히 안 본다.

 

 

그냥 득달같이 달려든다!!!

물어뜯고 생체기를 낸다.

그 사회가 바로 인정하기 싫지만 내가 사랑하는 우리나라다!

지금 이 순간 엄친아가 되고 싶은가?

 

그럼 단순하게 호주워킹 1년을 보람되게 남들이 박수칠 수 있는 사람이 되라.

그러지 않으면 평생 지방대 나온 것에 부끄러움 느끼는 분위기를 또 한 번 느끼게 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