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을 오는 목적이 예전에 비해서 돈인 경우가 많아졌다. 그도 그럴 것이 호주환율이 이렇게 높았을 때가 없었으니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학생들이 돈을 벌 생각만 했지 그 돈을 벌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내가 호주워킹으로 와서 그리고 세컨비자로 와서 만났던 사람들은 대부분 호주최저임금이 얼마고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해야 돈을 많이 번다는 것만 알고 있다. 정작 자신은 일을 할 수 있는 조건이 안 되는 경우라는 것을 생각안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가령 영어실력이 거의 없다고 해도 될 정도인 사람이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해서 돈을 벌겠다고 한다.

과연 누가 써줄까?

영어는 기본으로 깔고 들어가야 되는 데 영어 말고는 모든 것은 자신있다고 이야기한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경우일까? 

 

본인이 어떤 사람이고 일을 자신에게 맡긴다면 어떻게 할 수 있다는 다짐을 보여줘야 되는 것 아닌가?
사탕발림이라도 나 이렇게 할 수 있다 이야기할 수 있어야 된단 말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생들은 그런 이야기를 할 영어실력이 없다. 그러면서 호주워킹에서 돈 벌기가 힘들다고 이야기한다.

 

 

솔직히 돈 벌려고 마음 먹는다면 본인의 노력의 땀방울이 필요할텐데... 무조건 남탓만 한다.


세상에는 공짜란 없다.

 

특히 호주워킹은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닌 본인의 땀방울과 노력에 따라서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가 달려있다.

 

무조건 호주오면 대박 번다는 환상보다는 대박이 되기 위해서 남보다 더 피나는 노력을 해라.


그러면 대박은 자연스럽게 자신의 것이 될 것이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