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 사람들이 한국에서 사무직에서 일을 할 수 있을까요?

이 물음에 어떤 대답을 하겠는가?

 

 

10의 9 아니 10의 10이 이야기한다.

말이 되냐고...

 

그런데 호주워킹을 가는 사람들이 나에게 묻는다.

저 영어는 못하는 데 전문직일을 해서 사무직쪽으로 일을 하고 싶어요.

가능할까요?

 

나에게 무슨 답을 원하는 것일까?

 

 

상식적으로 답은 본인이 이미 알고 있다. 안된다는 것을...

하지만 희망의 말을 듣고 싶어한다.

워낙 많은 이들이 독설을 퍼붓는다는 식으로 나를 이야기하지만

나는 솔직히 상식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상식. 어느 나라에 가서 그 나라에 언어가 안 되는데 그곳에서 오지인들과 더불어서 일을 할 수 있다?

못한다. 기본적으로 최소한 상호간의 의사전달이 가능해야만이 할 수 있다. 더더군다나 전문직이라면 보통 영어실력으로는 할 수 없다.

 

대한민국에 오는 동남아시아인들은 일을 3D일을 구하고 있고 돈을 목적으로 온다. 아예 그런 헛된 꿈을 가지고 이력서를 제출하지도 않는다. 그들의 목적은 자국보다 더 많은 임금을 어떻게든 벌어서 본국으로 돌아가 사업을 하던지 송금을 통해서 가족부양을 하는 것이 목적이다. 그들의 일면일면을 보면 우리 사회에서 엘리트층에 드는 인물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그들은 본인들이 전문가 일지라도 한국에서는 그 직업군에 이력서 제출을 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상식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언어가 안 되면 회사에 못 들어간다는 사실을...

 

 

하지만 이상하리만치 호주워홀을 가는 사람들 중 한국 내 전문직을 가진 사람들은 말을 한다. 나는 다른 사람들보다 전문직 기술을 가지고 있어서 호주워홀 가서 그런쪽 일을 하고 싶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그렇다면 더더욱 영어실력이 잘 되어서 그 전문직 영어를 할 수 있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내가 말하는 것이 독설인가?

상식이 아닐까?

호주워킹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상식적인 선에서 본인에게 물어봐라.

 

내 영어실력이 그들과 화합할 수 있는 영어실력인가 에 대해서...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