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의 계획이 뭔가요?

사람들에게 물어봤을 때 사람들은 망설인다. 호주워킹은 간다고 주변에 이야기는 했는 데 가는 것이 목표일 뿐 갔다와서의 대책이 없어서다.

조금 생각하다 나중에는 이야기한다.
뭐 경험을 많이 할 생각이에요.
영어공부를 많이 할 생각이에요.

어떤 것이 정답일까?
솔직히 이야기해서 둘 다 정답이 될 수도 있다.
그 대신 본인의 상황에 따라서 정답일 수도 아니면 오답일 수도 있다.

어떤 이는 대학졸업반이고 호주워킹을 갔다오고 난 뒤
취업전선을 뛰어들어야 된다. 그렇다면 그가 가지고 와야 되는 것은
돈이 아니여! 그렇다고 경험도 아니다.

물론 경험을 쌓는 것은 좋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경험을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사람들에게 내 영어실력이 이 정도 되었다는 것을
알려주고 나서 가능한 것이다.

왜냐구! 당연히 어떤 회사든 개인의 자랑 섞인 무용담을 들어줄 여유를
가진 회사는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통 대부분의 대학생들에게 이야기하는 것으로 영어공부를 하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한국에서 대기업으로 들어갈 계획이 없는 사람들은
또 굳이 성공의 목표가 영어정복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
그들에게 있어서 성공은 돈을 많이 벌어서 한국에서의 사업을 할 수 있는
돈을 모으는 것이 호주워킹 계획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나에게 있어서 호주워킹은 6년전에는 영어정복이었어야 되었다.
왜냐하면 나는 대기업에 들어가고 싶어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 계획은 돈을 버는 계획이 먼저 서 있었다.

잘못된 계획을 세운 것이다.

6년만에 다시 오게 된 호주워킹. 지금의 나의 계획은
반대로 영어가 아니다. 많은 경험이다. 그 이유는 내 직업이
경험을 많이 필요로 하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호주워킹의 계획은 철저히 본인의 상황에 맞게 계획을 짜는 것이다.

본인의 계획도 남의 계획에 짜맞추지 마라.
그렇다면 호주워홀러의 자질로써 빵점이다!

기억하라! 본인에게 맞는 계획을 세우고 그에 따른
선택과 집중의 힘을 발휘할 때 호주워킹은 본인에게
소중한 추억으로 다가온 다는 것을!!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