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최저임금에 대해서 사람들 많이 있다.

국내최저임금을 비교하면서 호주최저임금 많이 받는다며 너도 나도

할 것 없이 호주워킹 간다.

그런데 한 가지 이야기할 것이 있다.

 

동남아인들이 과연 우리나라 최저임금에 준하는 임금을 받을까?

아니 동남아인들이 우리나라 최저임금을 못 받는 것에 대해서 항변하고

항의할까? 상식이 있다면 아니다.

 

 

그 이유는 뭐 말을 안해도 알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동남아시아 노동자를 쓰는 이유는 임금이 저렴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호주에서의 고용주는 한국인을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영어 잘되고 기술력 있는 사람이라면 성실한 우리나라 사람들 마다할 일 없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기술력이 있지만 영어가 안 되는 사람들 많이 있다.

 

호주언어인 영어가 안되는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그들에게 최저임금에 준해서 줘야 될까?

 

 

 

 

  

애석하게도 호주인들은 냉정하다. 그런 돈을 주고 고용할 일이 없다.

결국 그들에게 고용되는 사람은 10의 1 아니 100의 1정도 수준밖에는 없다.

그것도 영어가 되는 사람들 중에 고용되는 확률이다.

 

고용주 입장을 이해못하는가? 나는 솔직히 이해한다.

왜 굳이 언어 못하는 사람들에게 최저임금에 준해서 임금을 줘야 되는가?

말 그대로 저렴한 임금으로 쓰지.

 

 

호주워킹은 가끔 상식이 무너지는 경우가 있다.

본인이 호주인 고용주라 생각하고 본인을 써야 되는 이유를 영어로 자세히 이야기해보자.

영어로 자세히 이야기할 수 있다면 당신은 최저임금을 논할 자격이 있다.

하지만 주저한다면 당신은 호주최저임금을 논할 자격이 없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