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 경험은 여러분들에게 어떤 경험으로 자리매김되고 있는가?

 

나는 학생들에게 그런 이야기를 한다.

호주워킹 경험이 만약 술주정이라는 평가를 받게 된다면 당신은 한 번쯤

호주워킹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된다고. 그와 반대로 호주워킹 경험이 말씀으로

자리매김될 때에는 그 친구는 호주워킹을 잘 갔다왔다고.

 

무슨 이야기냐고?

  

 

 

나는 2005년 호주워킹을 처음 갔다. 그리고 많은 경험을 했고

그 동안 외국에 나가지 않으며 항시 한국에서 우물 안 개구리 같이 생각에 그쳤던

내 자신을 반성하게 되었다.

 

그리고 한국 귀국 후 나는 동년배 친구들 그리고 동생들 그리고 아는 형들에게

호주를 찬양했다. 그 당시 내 나이 또래인 사람이 호주워킹을 가는 경우가

드물었기에 내 이야기에 많은 지인들이 귀를 기울였다.

 

그런데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나고  내가 호주 이야기를 할 때마다 지인은 말했다.

 

저 자식 술 취했다. 라고 말이다.

 

 

나는 사실 그 때 많이 억울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너무 부끄러운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

 

실제 호주워킹을 갔다온 사람의 대부분이 관광객 신분으로 호주를 갔다오고 난 뒤

주변 지인들에게 호주찬양론자가 된다. 그리고 한국은 사람이 살 곳이 못된다는 식으로

폄하하듯 이야기한다.

 

나는 그런데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다.

 

정말 호주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내가 볼 때는 호주를 알고 있다기 보다는 한국이 싫어서 호주를 떠나고 싶은 것이다.

 

 

 

호주워킹을 잘 갔다온 사람들의 대부분은 한국이 싫고 호주가 좋다는 식의 이분법

시선이 아니다. 다른 나라도 함 경험해보겠다는 즉 글로벌 경험의 마침표가 아닌 호주워킹 도전이

글로벌 도전의 쉼표가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무용담 형식으로 호주워킹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되지 마라.

술주정 같이 술만 마시면 돌아가지 못하는 호주워킹 생활을 그리워하는 사람보다는

다른 글로벌 도전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