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을 가는 이유가 정확히 뭔가요?

대부분의 학생들은 이야기합니다.
영어를 위해서 가는 것이죠.
실제로 호주워킹을 가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호주워킹을 가는데
영어를 위해서 가는 것이 사실이랍니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습니다.
호주워킹홀리데이

WORKING
HOLIDAY
어디에도 공부를 하는 내용은 없습니다.
워킹비자의 특성은 말 그대로 영어를 위해서 가는 거이 아니라는 이야기죠.

그렇다면 왜 그런 현상이 벌어졌을까요?
실제로 워킹홀리데이 비자는 영국에서 처음 시도되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호주와 영국.

그들에게 영어공부란 필요없는 과정이겠죠.
그리고 그들이야 말로 진정한 호주워킹을 즐길 수 있겠죠.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대부분은 일단은 영어를 못하게 되죠.

그래서 그들의 일자리의 대부분은 농장일을 구하게 되는 것이죠

뭐 아시겠지만 농장에서 영어로 이야기할 일은 없으니깐 말이죠,.
가끔 영어공부하겠다고 라디오를 틀고서 농장물을 따지만 40도가 넘는
곳에서 라디오를 틀면서 호된 일을 한다는 것.

그런 행동은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책을 쓴 저자 같은 사람들이나
가능한 것이겠죠.

그래서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초심을 잃어버린답니다.

나 영어를 위해서 갑니다.
그 초심이 이렇게 바뀌죠.

언제 호주 올 수 있겠어. 인생지사 경험이 중요한 것이지.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해드릴게요.
언제 호주 올 수 있겠어 라는 말 자체가
자신이 두번 다시는 호주를 못 온다는 것을 인지한다는 이야기랍니다.
실제로 성공한 사람은 호주라는 나라를
단순히 시간이 없어서 못 오는 나라로 인식하고 있답니다.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초심이 바뀌는 순간 자신이 이야기하는 사람이 됩니다.

언제 호주 올 수 있겠어 라는 현실이 기다린다는 이야기죠.

왜냐하면 우리나라는 철저하게 경쟁사회이기 때문입니다.

경쟁사회에서 1년간 경험을 했다고 좋아라 하지 않는다는 것이죠.

그래서 저는 실제로 호주워킹을 가는 사람들에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그것입니다.

자신이 가지고 가는 초심.
그것을 꼭 유지하고 사세요.
그러면 이미 호주워킹 반은 성공한 것이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