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홀리데이를 가는 수없이 많은 학생들이
말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것은 다른 것보다 나의 인생에 있어서 하나의 기회.
즉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겠다는 것입니다.

사실 실제로도 그 기회를 삼아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저한테 있어서 호주워킹홀리데이는
안 좋은 기억은 있다고 하더라도 이제
워킹홀리데이에 대해서 강연을 하려
다닐 정도로 제 인생을 바꾸게 해준 기회가 된 것이
사실이니깐요.

그런데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수없이 많은 도전자 중에서 성공케이스가 아주 드물다는 것이죠.

그렇다면 왜 그런 현실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그것은 일단은 돌아오면 우리나라 현실에 돌아와야 된다는 것을
잊어먹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호주로 가시는 분들의 대부분은
무계획보다는 요근래는 어느 정도의 계획을
가지고 가십니다.

그런데 그것이 나중에 되면 이렇게 바뀌죠.

"아! 내가 살아왔던 한국에서의 삶. 잘못된 것 아닌가?
왜 내가 이렇게 인생을 즐기지도 못하고 여유를 못 느끼면서
살았단 말인가."

실제로 이런 생활을 하면서 자신이 가지고 갔던 초기목적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제가 그 분들에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이 말입니다.

실제로 호주에 이민을 가서 사신다면
과연 여유만 느끼고 살까요?

아닙니다.
실제로 호주에 사시는 분들의 대부분
한국에서와 같이 치열하게 삽니다.

실제로 잠시 1년을 머물때의 호주와
아예 영구적으로 사려는 호주와는 다르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 것처럼 호주워킹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이야기는
절대로 1년의 호주워킹의 삶을 진정한 호주의 삶이라고
생각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실제로 호주생활에 여유로움에 적응해 살다가
한국에 적응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정말로 그런 경우에는 호주워킹 갈때 비행기표를 감당했지만
그 다음에는 두번 다시 못 가는 곳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조금은 씁쓸한 호주워킹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