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 책을 3권을 집필한 관계로 많은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상담을 해주고 있다.

 

그리고 그들과 대화하면서 느끼는 것은 안타깝게도 본인의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호주워킹의 조종대를 본인이 들고 간다는 느낌보다는 말 그대로 남들에게 맡긴채로

워킹홀리데이 도전을 하고 있는 것이 내가 보는 호주워킹의 가장 큰 문제점이다.

 

 

사실상 호주워킹 도전이 상품이 되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본인이 무엇을 위해 호주를 가는 지 잘 모르고 그냥 남들 가니깐 나도 간다는 식으로 가는 것이다.

 

본인의 삶을 살기보다는 모방적인 호주워킹 체험을 하는 것이다.

 

실제 나는 상담을 할 때 본인의 호주워킹 계획을 적어보라고 말을 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학생들은 흰 종이 안에 고작 2줄 정도 남기는 정도다.

 

경험도 하고 일을 하고 난 뒤 여행하다 오는 것.

그 정도의 계획만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무슨 경험을 하겠다는 것이고, 무슨 일을 어떻게 구할 것이고?

그리고 돈을 어떻게 모을 것이고? 그리고 영어공부는 또 어떤 식으로 할 것인가? 라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이 막연히 호주를 가면 다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간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호주워킹 협약이 맺어진지 어언 20년이 넘어가는 실정이지만 제대로 된 호주워킹을 하고

온 사람들이 없다. 본인만의 스토리를 들고 와야 되는 데 거의 대부분 천편일률적인 스토리의 호주워킹경험이다.

 

그런 이유는 다 호주워킹의 조종대를 본인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 들고 있는 탓이다.

 

열정은 둘째 치고 최소한 본인의 호주워킹 조종대는 본인이 들고 도전하는 사람들이 되었으면 한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