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홀리데이. 점점 호주환율도 급락하는 추세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약 2만명 이상의 꾸준한 지원자가 호주워킹을 도전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참 그 지원자들과 상담을 하다보면 어디에서 그런 환상에 젖어

호주워킹의 문을 두드리는지 약간은 한심스러울 때가 많다.

 

그 중에 하나로 이야기하는 것이 호주워킹으로 가서 취업을 하겠다고 가는 학생이다.

 

물론 꿈을 꾼다는 것을 나쁘게 보지는 않는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그 학생의 영어실력은 기본기도 안 다진 상태.

즉 그냥 자신의 이름과 나이 그 정도를 말하는 인사말 정도 영어로 주고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그러면서 호주에 가서 취업을 하겠다고 말한다.

 

나는 그런 그들에게 독설을 퍼붓는다.

 

 

전세계 청년들의 실업률이 높다. 그리고 호주 역시 청년들이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다.

그런데 왜 호주의 언어인 영어도 못하는 동양인을 고용해야 되는가?

 

그렇게 말하는 나에게 그들은 자신만의 이상한 논리로 반박한다.

 

인터넷에 보면 취업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는 거다.

그리고 자신은 기술력이 있다는 거다.

 

나는 재반박한다.

 

 

일단 호주워킹 법 상 한 고용주 밑에서 6개월 이상 일을 못하는 것이 법이다.

또한 기술력 있다고 하지만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는 영어실력이 있는가?

 

그리고 인터넷에서 본 취업은 혹여 아르바이트를 취업으로 착각하고 있는 거 아닌가?

 

나는 덧붙여 아무런 조건 없이 선착순 개념으로 해외인턴을 모집한다는 업체 관계자들에게 말하고 싶다.

 

 

해외인턴. 인턴이라는 말을 그렇게 함부로 적어서 되겠는가?

 

한국에서 인턴 들어가는 것도 하늘에 별따기라고 말을 하는 데 왜 호주인턴은 그렇게 쉽게 들어가는가?

 

돈만 내면 다 가능하다? 그것이 과연 우리가 인턴이라고 생각하는 정의의 일인가?

아니다. 내가 볼 때는 남들이 하지 않는 일을 모집하는 구인공고에 불과한 것 아닌가?

 

 

 

지금 현재 나는 협박(?)아닌 협박을 당한다.

왜 자꾸 젊은이들의 꿈을 짓밟는가? 그런데 나는 그렇게 말하는 당신들에게 묻고 싶다.

 

정말 그것이 호주취업인가? 그리고 그것이 해외인턴인가?

 

양심의 대답을 먼저 이야기한 후 나에게 말하라!

 

오늘은 조금은 격하게 이야기해봤다. 요즘 익명성을 무기로 욕을 하는 몇몇 인간들에게

일침을 가하기 위해.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