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와 워킹홀리데이 협약을 맺은 나라가 이제는 20개국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호주워킹홀리데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아무래도 아무런 조건이 없다고 할 수 있는 호주워킹 조건과 영어권 때문에 그런 현상이

벌어진 것 아닌가 싶다.

 

 

많은 학생들이 호주워킹홀리데이를 말할 때 도전하는 젊음이 아름답다고 말한다.

 

그런데 나는 요즘 젊은이들의 호주워킹 도전을 폄하하고 싶지는 않지만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것이 사실이다.

 

 

그 이유는 될때로 되라는 식으로 호주워킹을 제대로 준비하고 가는 사람이

없다는 점이다.

 

막연하게 가면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간다.

 

그런데 보통 우리가 말할 때 어떤 사회의 기본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언어다.

 

호주의 언어는 다들 알다시피 영어다. 영어가 안 된 사람 태반이 호주를 가고 있는 현실이 지금

호주워킹의 가장 큰 문제다.

 

 

가서 영어를 배우겠다는 사람들 많이 있다.

하지만 호주워킹 1년의 기간은 호주공항 입국하는 그 날로부터 1년이다.

 

실제 본인의 힘을 발휘할 수 있을 때쯤이면 한국으로 돌아와야 된다.

그 기간이 내가 볼때는 너무 아까운 시간이다.

 

 

 

 

지금 나는 호주워킹홀리데이 도전이 거의 대부분 지금 현실이 힘들어

한국사회를 떠나고 싶은 도피 차원에서 간다고 생각하고 있다.

 

 

내가 독설 하듯 진단하지만 아마도 많은 이들은 내 이야기에 도전이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지 않을까 싶다!

 

오래간만에 독설을 적어봤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