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운동을 가고 있었습니다.

어떤 할머니가 폐휴지를 수집하고
손수레에 끌고 가는 것이 보이더라구요.

약간은 가슴이 뭉클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 나이면 손주들 재롱 볼 나이인데!
저렇게 일을 해야만 된다는 것이 너무 안쓰러워서 말이죠.

그렇게 지나가고 있는데 저 할머니가
행상으로 옷을 파는 곳에 멈춰서 구경을 하고 있었습니다.

헬스클럽을 가는 곳이 그쪽이기에
저는 우연치 않게 그 옷을 파는 곳을 지나갈 수 밖에는
없었죠.

그런데 갑자기 옷을 파는 아주머니가
할머니에게 외치는 소리가 저를 너무 화나게
만들었습니다.

그 아주머니는 할머니에게
"할머니. 그거 비싼 것에요."
라고 말하는 것 아니겠어요.
할머니는 어떠한 대꾸도 못하고 손수레를 끌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그 옷을 팔던 아주머니는 마치
더러운 것이라도 묻힌 것 아닐까 하며
할머니가 만진 옷에 가더니 터는 모습을 보이더라구요.

정말 무슨 이야기를 해야될지.
그리고 저런 행동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리 그 할머니가 옷을 살 형편이 아니더라도
그런 서비스정신으로 어떻게 옷을 팔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무쪼록 할머니가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