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오늘 밤 8시 50분 에어아시아로 마닐라로 넘어갑니다.

올해는 필리핀 바기오 책 집필 탓에 바기오에 거의 1년 가까이 왔다갔다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책의 마지막 원고 집필과 사진 정리를 위해 가는 관계로

2개월 정도 갔다올 예정입니다.

 

평소 1개월 정도 수준으로 갔던 것에 비해서 긴 시간동안 못 볼 것 같아

가족들의 사진을 담아갑니다.

 

 

특히나 조카 시우의 모습을 많이 담아갑니다.

워낙 어린 아이들 자체가 쑥쑥 자라는지라 2개월이 지난 후 얼마나 많이 변할지 몰라

일단 사진을 담는 것이죠!

 

 

이제는 무엇을 주면 고맙습니다. 라는 곳을 배우고 있습니다.

다른 것은 몰라도 예의바른 사람이 되라는 아버지 어머니의 바램 탓이죠.

 

 

 

그 모습이 참 사랑스럽지 않나요.

아직까지는 말을 잘 못하는 것이 조금 아쉬움이라면 아쉬움입니다.

 

 

 

아빠 정도는 이야기하는데 아직 삼촌 할머니, 할아버지 라는 말은 아직 말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어머니 발에 기대는 시우 모습. 이 아이가 2개월 후 얼마나 자랄지 참 궁금합니다.

 

그리고 그때는 삼촌이라는 이야기를 입에서 이야기할지도 궁금하고요 ^^

 

다들 몸 건강히 잘 있기를 기원하며 마지막으로 사진 담아갑니다!^^

 

그럼 앞으로는 필리핀 바기오 이야기를 조금 더 심층적으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