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황제. 호주거지.

어디에서 나온 이야기일까요?
실제로 요근래 연계연수. 즉 필리핀과 호주를 연계로 가시는
분들이 많이 듣는 이야기가 바로 필리핀 황제. 호주거지 입니다.

이 이야기에 내막은 이렇습니다.
필리핀에서의 한국인들은 필리핀인들에게 우러러 보는 뭔가를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어학교들은 빨래 및 청소를 도맡아 해주기 때문에
마치 호텔에 온듯한 착각을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모든 필리핀 인들은 항상 웃음으로 한국인들을 대하는 것이
현실이죠.

그들에게 한국인은 동경의 대상일 정도로 너무나 친절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한국어를 종종 사용함으로써
한국인들에게 호의를 보인답니다.

그렇다면 호주에서는 어떨까요?
정확히 이야기해서 호주는 쌩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 같습니다.

사람들의 얼굴표정은 무뚝뚝함으로 가득합니다.
나름 호주에서의 순위를 매겨본다면 다음과 같습니다.

1위 노약자 및 장애인
2위 여성
3위 애완동물
4위 서양인 남성
5위 영어 잘하는 동양인 남자
6위 영어 못하는 동양인 남자/


필리핀에서의 독보적인 1위라 할 수 있는
필리핀황제의 순위와는 차원이 많이 틀린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필리핀을 갔다 호주를 가는 학생들은
필리핀 생활을 그리워하게 되죠.

그리고 호주에서의 삶은 공부가 아닌 필리핀에 다시 오기 위한
발판. 즉 노동현장으로 분류가 된답니다.


저 역시도 호주워킹 시절. 많은 한국인 남학생들에게 들은 이야기가
이곳에서 개같이 고생해서 필리핀에서 황제생활을 하겠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드네요.

호주워킹을 가시는 분들이나 혹은 필리핀 유학을 가시려는 분들에
가장 큰 목적이 무엇인가요?

혹시 영어가 최고 목적이 아닌가요? 제가 알고 있기에 90퍼센트 이상은
영어때문에 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초심은 영어를 위해서 가면서 나중에는 인생을 즐기자는 차원으로 바뀐 것은
아닐까요?

어느 나라 유학을 가던지 간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과의 약속,
그리고 초심을 지키면서 사는가 랍니다.

초심을 잃어버려 호주워킹 시절 모든 것을 잃어버렸던 사람으로써
필리핀, 호주유학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권하는 이야기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jack 2009.12.11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있게 보고 가요~
    필리핀 어디에 계신건가요?
    저도 2005년 여름부터 2006년 봄까지 일로일로에 있었거든요.
    아직까지도 필리핀 관련 글만 보면 반갑네요.
    저같은 경우는 필리핀에서 호주로 건너갈 작정으로 필핀 갔다가
    너무 좋아서 눌러 앉은 경우였는데 님은 호주에서 필핀으로 오셨네요~ ㅎ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