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이 위험하다는 편견이 점차 쌓여가며 절대로 타서는 안되는 교통수단이 되버버린

필리핀인의 교통수단이 있다. 그것은 바로 지프니다.

 

개인적으로 택시를 타지 않고 지프니를 타고 다니는 1인으로 지프니가 위험하다는 이야기에

반론을 제기할까 한다.

 

일단 사진속에 보이는 것과 같이 지프니를 타는 사람은 서민들만 타는 교통수단이 아닌 일반인들이 사는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버스와 개념이 같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필리핀 전 지역 통틀어 택시를 안 다니는 곳은 있어도 지프니가 안 다니는 곳이 없다고 할 정도로

국민의 이동권을 보장해주는 것이 지프니다.

 

물론 통제지역에서는 지프니는 다니지 않는다.

하지만 지역 내 대부분은 지프니가 다닐 정도로 지프니는 국가 교통수단이다.

 

 

그리고 지프니를 타라고 권유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필리핀의 일상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닭을 들고 타는 필리핀인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이 모습 속 얼마나 필리핀인이 닭을 사랑하는 지를 알 수 있다.

 

 

남녀노소 모두 다 이런 식으로 지프니를 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런 꼬맹이들도 친구들과 함께 타고 다닌다.

참고적으로 어린 소인 같은 경우는 더 저렴하게 탈 수 있다.

 

 

보통 큰 지프니 같은 경우에는 지프니 부조수가 있어 그들에게 금액을 주면 되지만

없을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직접 앞좌석에 운전수한테 돈을 전달해야 된다.

 

 

 

 

보통은 앞으로는 잘 가지 않는다. 그 이유는 내릴 때 너무 불편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멀리 가는 경우나 혹은 젊은이들은 안쪽으로 들어간다.

그 이유는 노약자들이 문 근방으로 착석을 하면 내릴 때 편하게 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프니의 마지막 종착역을 가게 되면 사람이 꽉 찰 때까지는 출발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빨리빨리 주의에 익숙해진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갑갑함이 느껴지는 대목이기는 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그것 자체가 필리핀의 문화이기도 하니 그것을 겪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지프니를 타고 난 후 시골마을에 도착하면 저렇게 이방인을 반갑게 맞이해주는 필리핀인의 모습이 있다.

 

이것이 바로 필리핀 지프니를 탐으로써 느낄 수 있는 재미가 아닐까 싶다.

 

마닐라 세부 같은 도시는 가만히 있어도 육수가 흘러내리는 더운 날씨라 타고 다니기 그렇지만

평균기온이 18도 정도 되는 바기오 같은 경우는 시원하고 좋다.

 

필리핀의 지프니는 위험한 교통수단이 아니다. 편견을 가지고 타기를 주저하지 않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