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은 물가가 저렴하다?

그런데 왜 나는 그렇게 저렴하게 느껴지지 않는걸까?

필리핀을 경험한 사람들 중 대부분이 느끼는 대목이다.

사실 나 역시 처음에는 필리핀이 과일과 음식을 제외하고는 그다지 저렴하다는 생각을 가지지 못했다. 특히나 교통편은 너무 비싸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지금 필리핀에 적응 100프로 한 나에게 있어서 필리핀은 우리나라 생활비의 절반도 안 되는 금액으로 한국보다 더 많은 것을 즐길 수 있다.

이런 생활이 가능한 이유는 다른 것보다

교통요금을 줄이는 것이 가장 크다.

 

필리핀 세부 기준으로 봤을 때 택시 기본요금은 40페소다.

우리나라 1200원에 해당한다.

 

우리나라는 대부분 기본요금 거리로 가는 곳이 있지만 필리핀택시는 그런 개념이 거의 없다. 기본요금은 40페소이지만 아무리 근처를 가더라도 50페소를 생각해야 된다. 그 이유는 필리핀택시 미터기의 대부분은 탄 지 1분도 안 되어서 3.5페소씩 올라가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기본적으로 필리핀 세부택시의 기본요금의 체감지수는 50페소 정도라 생각한다.

 

 

거기에 노란택시(공항택시)를 타는 경우는 그에 배에 가까운 금액을 내야된다.

공항택시는 안전하고 그나마 택시가 깔끔하다는 인상을 가지고 있지만

우리나라보다도 더 비싼 개념으로 타고다닌다고 생각한다면...

나는 아예 타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

 

이와 함께 필리핀택시를 탈 때는 동전을 많이 챙기는 것이 좋다.

필리핀택시기사와 승객은 타면서부터 서로의 눈치를 본다.

승객은 미터기를 보고 필리핀택시기사는 승객이 필리핀을 잘 모르는 여행객인가 아니면 필리핀을 잘 아는 베테랑인가를 구별한다. 필리핀을 잘 모르는 여행객에게는 덤탱이를 씌우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대화가 오갈 시에는 필리핀에 오래 살았다는 등의 이야기로써 너! 나한테 사기치려고 하지 마! 라는 인상을 줘야 된다.

그런 의미에서 동전을 만지작 거리며 요금을 낼 때 동전으로 정확한 계산을 하려는 듯한 인상을 줘야 택시기사가 사기치려는 행각을 그나마 막을 수 있다.

또 한 가지로는 화를 내지 마라.

 

손님은 왕이다 라는 개념으로 택시기사를 홀대했다가는 낭패를 본다.

필리핀사람은 워낙 자존심이 쎄기 때문에 누군가가 자신을 무시한다고 느끼면

해를 끼쳐서라도 보복하는 것이 그들의 성향이다.

그런 상황 속에서 허세와 남을 깔보는 듯한 모습을 대한다면 그 택시기사는 엄한 곳으로 안내할 것이다.

 

실제로 택시기사 강도사건이 심심찮게 일어나는 것이 그런 이유 중의 하나다.

또한 택시를 탈 때는 미터기를 켰는지 안 켰는지를 확인해야 된다.

한국인이라는 생각이 들면 그들은 우리가 부자라는 생각을 가지고 얼마 내라는 식의

흥정을 한다. 말 그대로 한국인이 봉이라는 이야기를 듣는 이유가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인 것이다.

그래서 필리핀을 경험한 사람들은 택시를 탈 때 미터기부터 확인하는 것이 상식이라는 것이 바로 그 이유다.

마지막으로 필리핀 택시를 탈 때는 본인이 가고자 하는 지역에 중간중간 길을 알고 있어야 된다. 간혹 택시기사가 그곳 가겠다고 하는 데 100페소가 넘는 금액이 미터기에 찍히는데도 불구하고 길을 헤매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런 경우 십중팔구 택시기사가 정확한 길을 모르는 것이다.

 

그래서 중간중간 택시기사가 내가 가야 되는 길을 잘 가고 있는지 확인해야 되는 이유가 바로 그런 이유다. 필리핀 택시.

 

 

필리핀 택시보다 다른 이동수단(지프니. 트라이시클)을 이용하라고 말을 하고 싶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그런 이동수단은 이용하기가 힘들 것이다.

그렇다면 최소한 필리핀택시를 제대로 타는 법 정도는 알아야 될 듯 하여 필리핀택시에 관한 글을 적어봤다.

 

다음에도 필리핀에 관한 정보는 계속된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