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반려동물이라 하면 다들 개와 고양이를 떠오른다.

하지만 필리핀에서의 반려동물은 내가 볼 때는 개와 고양이가 아니다.

그들의 반려동물은 바로 닭이다.

 

 

물론 나중에 잡아먹기 때문에 반려동물이라고 하기 뭐하지만

내가 바라보는 필리핀에서의 반려동물은 확실히 닭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 이유는 아무리 돈이 없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돈을 모으면 닭을 기른다.

그리고 그 닭들은 투계로 기르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그들은 인생역전이 가능한 투계대회를 위해서 열심히 정진한다.

실제로 투계를 보게 되면 어쩜 저렇게 윤기가 좌르르 흐를 수 있는가?

하고 눈이 휘둥그레지는 것이 사실이다.

 

그들이 연습하는 경기를 보고 있노라 하면 긴장감이 절로 나온다 할 수 있다.

그리고 연습경기가 끝나게 되면 그 닭을 이리 쓰다듬고 저리 쓰다듬고

마치 자기 자식 대하듯이 대하는 모습 볼 수 있다.

 

그리고 실제로 필리핀에서는 닭이 유독 사랑받고 있다.

물론 저렴하게 서민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이지만 말이다.

그런 반면 필리핀에서는 개들이 수난을 당한다.

 

 

개들은 뭐 먹는 음식도 아니고 기념촬영을 할 때 가끔 쓰이거나 대부분 피부병 걸린 개들이

대부분이다.

 

생각해보면 죽기 전까지는 닭의 일생이 가장 행복한 나라가 필리핀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본다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