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에 공지사항에 언급했듯이 이번에 처음으로 내 이름을 걸고 가족연수를 진행하게 되었다.

 

사실상 많은 이들은 나에게 뜻밖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 중의 한 가지 이야기는 왜 세부가 아닌 바기오로 정했는가? 에 대한 의문이었다.

 

솔직한 나의 답변은 세부도 좋고 바기오도 좋다. 겨울방학 시즌에는 바기오의 황금기라고

할 정도로 최고 좋은 날씨를 보인다. 너무 덥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춥지도 않은 날씨.

 

말 그대로 바기오 내 가장 좋은 시기가 12월부터 5월까지다.

 

 

그런 점에서 올 겨울방학 시즌에 가족연수 지역을 바기오로 잡았다.

그리고 현재 나는 바기오에 관한 책을 집필하기 위해 약 1년 가깝게 바기오에 거주하며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예전에는 종합적인 필리핀에 관한 책을 적었다면 이번에는 바기오에 관한 구석구석을 담고자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로

바기오시내를 다 둘러보며 정보수집을 했다.

 

 

12월부터 2월까지는 어쩌면 내가 가진 바기오정보를 가족연수로 오는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그런 컨셉의 가족연수가 될 것이다. 영어공부도 영어공부지만 내가 이번 연수에 주안점을 삼는 것은

바기오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만드는 것. 그것이 내가 이번에 필리핀가족연수 지역으로 바기오를 선택한 이유다.

 

실제로 나 역시 바기오에 관한 잘못된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에 여러 조사 끝에 바기오가 다니엘 번햄이라는 도시기획가가 지은 도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참고적으로 다니엘 번햄이 기획해서 만든 도시가 워싱턴 D.C 시카고 등이다.

 

그러다보니 바기오는 여름수도라는 별칭을 얻을 만큼 세련되고 필리핀 속 다른 나라 느낌이 가득하다.

 

 

 

그리고 참고적으로 바기오는 울타리 쳐진 상태의 필리핀이 아닌 필리핀을 이해할 수 있는 전통문화를

고수하기로 유명한 도시다. 필리핀 관광도시의 대부분은 여러 외국인들이 들어오며 필리핀인의 문화가 점차

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이 곳 바기오는 MIX문화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전통문화를 고수하고

외래의 좋은 문화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나는 바기오를 가족연수 지역으로 선택한 것이다.

 

이와 함게 바기오는 가족중심주의에 필리핀인의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지역이다.

 

 

보통 필리핀의 다른 도시들은 밤이 되면 윤락의 도시 쾌락의 도시가 된다고 말을 한다.

하지만 이곳 바기오는 주택지역과 유흥지역이 구분지어 있으며 주택지역 같은 경우는 밤 9시 정도만

되도 주변이 가로등 불빛에 유지된 채 정적을 이루는 것을 볼 수 있다.

 

 

 

대부분 그 시간에는 가족들과 단란한 저녁과 대화를 하며 하루를 마무리하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핵가족화 되며 가족끼리 대화단절이 되고 있는 모습과는 사뭇 대조적이다 할 수 있다.

 

바로 그런 모습들을 이번에 바기오가족연수로 오는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이다.

 

영어공부? 솔직히 4주동안 그리고 8주동안 얼마나 영어실력이 늘어나겠는가?

나는 영어공부보다 더 중요한 글로벌 경험과 글로벌 친구를 만들 수 있는 데 이번 필리핀 가족연수의 초점을 잡았다.

 

 

전체적인 내용의 포스터다. 혹여나 아직까지 어디로 가족연수지역을 가야 될지 결정 못한 사람들은

언제든 카카오톡으로 문의바란다.

 

강태호 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정규석 2015.11.16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아무리 찾아봐도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의 배경이 필리핀 바기오라는 기사나 인터뷰는 못찾겠습니다. 실제 이 애니메이션은 영국 웨일즈 출신의 작가, 다이아나 윈 존스가 쓴 같은 제목의 판타지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나오는 마을은 프랑스 알자스 지방의 콜마르 라는 마을을 미장센으로 본따 있고, 배경이 유럽인 만큼 프랑스 몽상미셀의 수도원 같은 고혹한 건축물을 모티브로 하고 있습니다. 아마 이 애니메이션의 산악 풍경을 바기오로 생각하셨나본데 그것도 뭔가 잘못 아신 듯 싶습니다.

    •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2015.11.16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러가지 설이 있습니다. 보통 유럽에 있는 설이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맞죠. 그런데 보통 바기오에 머물면서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영감을 얻었다는 이야기도 나오니. 어떤 것이 더 맞냐는 것으로 볼 때는 영감을 얻었다는 것.
      그것으로 보면 저는 유럽에 콜마르 마을보다 더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것. 구름 속에 둥둥 떠다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바기오에 조금 더 점수를 주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 정규석 2015.11.16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2004년 개봉 후, 애니메이션 최초로 제61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수상 및 제70회 뉴욕비평가협회 장편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한 걸작인데요. 당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유럽의 분위기를 제대로 담아내기 위해서 영화 속 거리의 소음까지 실제 프랑스에서 녹음해 사용했으며 극 중 '별의 호수'의 소리 역시 제네바 근처의 레만 호수에서 소리를 따왔다고 하네요.
    아래는 다음영화 소개 내용 중 일부입니다.

    프랑스의 작은 마을 ‘콜마르’부터
    스위스의 거리, 파리의 궁궐, 19세기 영국의 의상까지!
    글로벌 로케이션 화제!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작품의 배경이 된 글로벌한 로케이션으로도 화제가 되었다. 작품의 모티브이자 영화 속 실제 배경이 되었던 곳은 바로 독일, 스위스, 프랑스 국경에 접해있는 프랑스의 작은 도시 ‘콜마르’. 콜마르는 알자스 지역의 옛 모습을 가장 잘 보존한 도시로 돌 조각이 촘촘히 박힌 좁은 골목, 아름다운 간판이 걸린 파스텔 톤 건물, 운하를 따라 늘어선 카페 등 독특한 분위기가 16세기 유럽의 풍경을 재현해내기에 적당했다. 하울이 소피를 안고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 장면에 등장한 반 목조건물은 구시가 가옥을 그대로 옮겨 그린 것. 알록달록 선명한 색들의 집이 마치 동화 속에서 금방 튀어나온 듯 해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설리만이 있는 왕궁과 그 주변은 파리의 왕궁을 배경으로 했으며 사람들의 의상과 전차 등의 디테일은 19세기부터 20세기 초반의 영국을 모델로, 그야말로 시대와 공간을 넘어선 범세계적인 애니메이션인 것.

    영화의 원작 시놉시스는 영국 작가의 철지난 판타지소설이고, 작품의 배경과 미장센은 근대 유럽의 분위기를 내려 했으니 작품속의 자연 경관 또한 유럽의 산악이지, 바기오는 아닌 듯 싶습니다. 이건 설이 아니고, 그냥 실제 보도내용을 옮겨 왔습니다. 뭐 그냥 제가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을 워낙 좋아해서 몇 자 적어 봅니다. ^^ 바기오도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