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냐3DD (2012)

Piranha 3DD 
8.2
감독
존 걸레거
출연
다니엘 파나베이커, 빙 라메즈, 데이빗 핫셀호프, 크리스토퍼 로이드, 크리스 질카
정보
공포, 스릴러 | 미국 | 83 분 | 2012-08-01
글쓴이 평점  

 

피라냐는 1편에 멈췄어야 되었다.

솔직히 이야기하면 1편도 그다지 좋은 느낌으로 속편이 왜 나왔는가?

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이지만 2편은 차마 눈또고 볼 수 없는 내용전개로

얼굴을 찌뿌리게 만들었다.

 

일단 내용은 코미디를 표방한 느낌이 들 정도로 산만한 전개가 눈에 거슬린다.

우리의 전격 Z작전의 호프이신 분은 왜 나오서 가진 겉멋은 다 들어서

품을 잡는 것인지 가장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다.

 

아싸리 영화가 공포쪽으로 가려면 하나로 집중해서 보여줘야 되는 데

이 분이 나오실 때마다 이 영화는 도대체 정체가 뭐야! 라는 이야기를 하게 만든다.

공포영화를 보고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 아닌가 라고 이야기하겠지만...

 

잔인한 장면 보는 것이 이 영화의 키 포인트라고 한다면

나는 차라리 B급 공포영화 WRONG TORN(데드 캠프)시리지를 보라고 말하고 싶다.

더 이상 잔혹한 장면이 나올 수 없다고 할 정도로 잔혹하다.

 

시간이 솔직히 아깝다고 할 정도로 영화의 몰입도가 없었던 영화.

이 영화 평점 10점 만점에 4점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