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어쩔 수 없이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는 것 같다.
약간은 감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영화 포화속으로를
보게 되었다.

권상우의 뺑소니 사건으로 인해서
영화를 감상하는 내내.
저 자식. 하면서 내내 그를 깎아내리는 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 전부터 이 영화는 화제가 되었던 것은 그 누구도
다 아는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영화가 방영되기 전서부터
영화감독이 하나 큰 이슈거리를 만들어줬다.
바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것이다.
물론 영화상에서는 수정이 되었지만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감독의 말은
우리나라의 자존심을 건드리기에 충분했다.

그렇게 원투 강력한 스트레이트 펀치를 두들겨맞은
포화속으로는 나에게 있어서
이미 밉상인 영화였다.

하지만 영화를 보는내내 안타까움이 이어졌다.
그 안타까움은
만약이라는 가설을 만들게 되었다.

만약에 감독과 권상우의 사건이 없었다면
이 영화가 이렇게 묻혔을까 라는 의문이었다.
물론 어느 정도 흥행에는 별탈이 없는 것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영화가 보여지는 스펙타클함과
관객에게 주는 감동은 태극기휘날리며가 주는 감동과
흡싸하다.

그러기에 나는 이 영화가 아쉽다.

정말 밉지만 권상우의 연기가 그 동안의 연기 못한다는 것에
종지부를 찍을 만했고
차승원을 말할 것도 없을 뿐더러.
평소 아이돌의 연기를 그렇게 좋게 보지 않았던 터에
빅뱅의 탑의 연기는 그 우려를 종식시키기에 충분했다.

만약 나는 이 영화에 외적인 악재를 듣지 않고
영화평점을 내린다면 8점을 내리고 싶다.
하지만 나도 한국인인지라 악재가 계속 거슬러
7점이하로 주는 나를 발견한다.

그러기에 나는 영화 포화속으로 외적인 악재가 아쉬운 이유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성민 2010.07.08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게요.
    유난히 악재가 많은 아쉬운 작품이네요.
    저는 권상우 사건은 터지기 전에 봤지만
    보러 가기 전에도 일본해 때문에. 안볼려고 하다가 보게된 작품이었는데.
    영화는 볼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