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은 못 생긴 흑인이 성큼성큼 다가온다.

우리도 모르게 몸을 움츠린다. 하지만 잘 생긴 백인청년이 다가온다.

우리는 왠지 호감으로 다가온다.

실제로 이 영화는 우리네 편견에 관한 이야기이며.

과장되지만 그 편견으로 인해 벌어지는 사고를 통해서 우리네 사고의 문제점을

이야기한다.

 

이 영화에서는 항상 촌뜨기 라는 단어를 굉장히 많이 쓰게 된다.

요즘 개그콘서트 프로 중 네가지 에서 촌뜨기라고 무시하지 마라.

마음만큼은 서울특별시 라고 부르짓는 양상국에 말처럼

우리들은 우리들 마음 속에서 선을 긋고 있다.

너희들은 나보다는 떨어진 사람들이라는 인식.

이 영화 참 유쾌하다.

유쾌하면서 왠지 뒷끝이 안 좋다. 영화가 안 좋다는 것이 아닌

우리네 씁쓸한 편견을 풍자하고 있기 때문에...

아마 이 영화는 처음부터 우리네 편견에 반전을 줄 것이다.

저 녀석들 악당 아니었어?

어! 저 잘생긴 친구가 저 우스꽝스러운 악당을 제압하는 이야기 아니었어?

하면서...

생각지도 않은 영화인데 나에게 많은 시사점을 준 영화였다.

10점 만점에 9점의 점수를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