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니클. 사실 별 생각없이 봤다는 것이 맞을 듯 싶다.

한여름 시원한 액션영화 보기를 희망했고,

초능력 가진 히어로물을 워낙 좋아한지라 크로니클을 선택한 것이다.

그런데 이 영화 점점 사회를 풍자하는 것이 장난 아니다.

권력욕에 대한 이야기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처음 앤드류는 사회적인 문제라 할 수 있는 왕따였다.

하지만 어느 순간 갑작스럽게 생긴 권력(초능력)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게 된다.

 

하지만 그런 인기는 말 그대로 초능력이라는 것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결국 그의 분노는 폭발하고 자제력을 잃게 된다.

권력을 가졌지만 그것을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못한 앤드류는

강한 자가 지배한다 라는 권력욕까지 비추게 된다.

그 권력욕은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만들어낸다.

이 영화속의 권력욕은 우리네 정치인들의 삐뚤어진 권력욕.

그리고 잘못된 권력이 얼마나 사람들에게 피폐함을 전해주는 지

잘 나타내 주는 면이다,

그래도 이 영화에서는 희망을 전해주고 있다.

권력을 가진 3인 중에서 양심을 가지고 힘을 가지더라도 룰을 정하자고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

이 영화. 올해 대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꽤나 신선하게 다가오는 영화였다.

민생을 돌보기 보다는 권력욕에 앞세워 강한 자만이 살아남는다는 적자생존의 원칙을

추구하는 지배자가 생긴다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 잘 나타내주고 있다.

이 영화,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꼭 한 번 봤으면 싶은 영화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