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종로 근방으로 미팅이 많이 잡히네요.

그러다보니 그 근방에서 점심을 먹기 위해 자주 나가게 됩니다.

 

 

오늘은 예전 두루치기를 먹던 것에서 본능족으로 먹기로 했습니다.

예전에도 원래는 이곳에서 보쌈정식을 먹으려고 했습니다.

 

워낙 저렴한 금액 1인 5000원으로 판매가 되어서 말이죠.

 

개인적으로 보쌈을 사랑하거든요.

 

 

기본적으로 세팅 되는 찬입니다. 아무래도 보쌈과 궁합이 맞을 수 있는 쌈과

쌈장 고추, 마늘이 제공됩니다.

 

 

참고적으로 정상금액은 14000원입니다.

그런데 점심때는 5000원의 파격 특가로 모셔지고 있답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1인 정식 보쌈메뉴입니다.

 

퍽퍽하지 말라고 콩나물국도 제공되고 정량의 보쌈과 김치가 나옵니다.

 

예전 10년 전 보쌈 정식 금액이 5000원 정도 되었던 것 같은데

10년 전 금액으로 보쌈정식을 판매하다니~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착한 맛집이 아닐까 싶네요.

 

 

워낙 사람들이 많이 점심을 먹기 위해 찾아서 그런지 고기 상태도 아주 좋습니다.

 

 

전체적인 상차림 모습입니다. 이것이 5000원!

정말 착한 음식점 마크가 있다면 달아주고 싶네요.

 

 

그리고 그냥 흰 밥이 아닌 차조밥으로 나옵니다.

건강까지 책임지는 모습 ~ 아주 좋습니다!

 

 

그렇게 저는 식사를 마치고 명함 이벤트 행사도 참여하였습니다.

 

보쌈 정식 뿐만 아니라 콩나물국밥은 3000원에 제공된다는 사실.

 

종로쪽에서 점심을 먹어야 된다 생각하시는 분들은 이곳에서 저렴하지만

절대로 맛은 저렴하지 않은 보쌈정식과 콩나물비빔밥 챙겨드시길 바랍니다.

 

이곳의 위치는 피아노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