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 제품을 보면서 느낀 점은
이제는 저의 전통적인 치료법은 이제 그만!
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사실 저는 코막힘이 있을 때 항상
어떤 식으로 대처를 했는지 이야기하면
아마 원시인이라는 표현을 쓸 것입니다.

식초에 코를 갔다대는 민간치료(?)를 하는 것이
실상이었습니다.
시큼한 식초의 향으로 코를 뚫어준다는 생각인 것이죠.

아마 저처럼 알레르기 비염을 가지고 있으신 분들은
조금 날씨가 쌀쌀해지는 경우가 생기면
재발 걱정을 생각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의 옆에는 항상 화장지가 저의 코를 막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죠.

그런 상태에서 코밴드 라고 불리우는 브리드라이트 는 저한테는 희소식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상처에는 밴드를 둘러주는 것은 둘렀지만
감기밴드 라는 이름을 붙일 정도로 감기에 걸리면
코에 상처에 밴드를 두르는 것처럼 감싸주기만 하면
효능을 발휘하는 현대의학의 기술력을 알 수 있는 제품이
브리드라이트 가 아닐까 싶습니다.

더군다나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병원을 간다는 것 자체가 힘든 상황에서
이렇게 편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기쁜 소식인지 모르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breathe+right&search_type=&aq=f
단순한 광고라고 생각하신다고요.
이곳 유투브에서 보여지는 체험담을 보세요 ^^

아마 과장광고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더군다나 알레르기비염만이 아니라 코골이 문제도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한테는 굉장히 큰 문제잖아요

솔직히 숙면을 취하지 않는 상태에서 그 다음날 일을 한다고
생각하면 없는 병도 생기는 것이잖아요.
그런 잠자리 코골이도 예방해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코밴드 감기밴드 라고 불리우는 브리드라이트 라 할 수 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원시적인 방법으로 비염이나 코골이를 극복하기 보다는
현대의학을 통해서 극복하도록 하자구요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