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에 약물복용자가 모든 이들에게 질타를 받는 이유?

 

그것은 정정당당한 스포츠 경연장이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가슴에 조국의 국기를 달고 경연에 나선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고 순위와는 상관없이

그 자체만으로 경쟁에 이겨 선 선수들이기에 성적이 좋던지 안 좋던지 박수를 받아야 된다.

 

그런데 참 씁쓸하게도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이번 올림픽의 저조한 성적을 가지고 판단하려 한다.

 

참 씁쓸하지 않을 수 없다.

 

올림픽 성적 역시 경쟁으로 보며 그것을 국력으로 체크하는가?

 

전세계 화합의 장으로 인식되어야 될 올림픽에 왜 금메달 10 종합순위 10위 이내 입성을 못할 듯 싶다며

실패라는 이야기를 하는가?

 

우리나라 사회는 유독 어떤 분야에 있어서 실패라는 이야기를 손쉽게 꺼낸다.

 

그리고 평가해서는 안되는 분야에도 가재미 눈으로 째려보며 평가를 내린다.

 

제발 스포츠는 그렇게 평가하지 마라.

 

다리를 절룩이며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서로를 부축하며 들어온 올림픽 선수들의 모습.

 

그것이 바로 스포츠정신이다.

 

올림픽은 실패가 없다. 지금 현재까지 우리나라를 대표해 싸운(?)것이 아닌 경연에 참가한 것이다.

 

올림픽정신에 어긋나는 듯한 성과성 언론보도는 삼가야 되겠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