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원춘이 무기징역으로 감형되어 화제다.

피해자들은 대한민국이 무섭다고 말한다.

어떻게 그런 인간같지도 않은 사람에게 감형을 주다니...

피의자 인권을 생각하고 피해자 인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이런 현실.

정말 눈물이 앞을 가린다.

나 역시 피해자 마음 십분 이해한다. 그들은 대한민국을 떠나고 싶을 것이다.

국가라는 것은 상처받은 국민을 끌어앉을 수 있어야 된다.

하지만 대한민국사회는 그들을 내친다.

그들에게 스스로 이겨내라며 말한다.

대한민국 애국심을 말하지만 실상 대한민국 사회는 서민들에게

혹은 사회적 약자들에게는 관심은 있는가?

씁쓸하다.

오원춘 무기징역 - 대한민국 법은 죽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