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필리핀 세부 항공권은 나날이 왕복항공권이 비싸지고 있지만

마닐라 항공권은 굉장히 저렴해지고 있다.

 

실제로 비성수기 기준으로 왕복 20만원 정도 이상을 주고 마닐라행을 끊었다면

비싸게 끊었다고 할 정도로 현재 마닐라 항공권은 특가가 많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물론 일주일 항공권 같이 짧게 여행온 사람 기준이지만

그래도 마닐라 항공권은 굉장히 저렴한 편이다.

 

나는 바기오에 2개월을 거주하고 난 후 이번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내가 끊은 항공권은 에어아시아 항공권이다.

나 같은 경우는 짧게 여행을 가는 케이스가 아니라 프리미엄 플렉스 좌석을 끊었다.

프로모션 형식으로 4만원 남짓 추가를 하면 귀국일 변경이 한 번 정도 무료로 제공되고

좌석 역시 조금은 넓은 좌석, 그리고 기내식도 무료로 제공된다는 점이 장점이라

선택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수화물 역시 20kg까지 가능하다.

물론 나한테는 그 무게는 택도 없는 무게다.

 

항시 나는 케리어 안에 몇 가지 물건을 빼고 간신히 20kg이내로 맞춘다.

 

이 날도 삼각대를 빼니 딱 19.9kg이 되었다.

조금의 불편함은 있지만 그래도 그 돈을 아껴 다른 것을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에

이런 식으로 짐을 맞춘 것이다.

 

 

 

제 3터미널 국제선을 타는 면세점 및 여러가지 모습이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양 옆으로 3명씩 앉을 수 있는 에어아시아 좌석이다.

먼저 입장이 가능하기에 이렇게 승객이 없는 상태에서 사진촬영이 가능했다.

 

조금 불편한 것은 화장실이 뒷 편에 위치해 있어 가지 못한다는 점

그것이 안타까운 점이라면 안타까운 점이다.

 

나는 좌석지정을 창가 근방으로 했다.

아직 항공기 내에서 마닐라 시내를 찍은 사진이 없었기에

그 사진을 담기 위해서다.

 

 

에어아시아 기내에서 촬영한 마닐라 모습이다.

확실히 마닐라는 대도시다.

 

 

이것은 에어아시아 기내식 중 하나인 치킨 라이스다.

예전에 먹었던 것보다 이 기내식이 참고적으로 더 맛이 좋았다.

 

 

치킨도 이 정도면 한 끼로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적당히 나왔다.

 

 

밥도 날라가는 밥이 아닌 조금은 찰진 밥이 나와서

별 기대 없이 한 끼 식사로 잘 먹은 것 같다.

 

 

기내식을 먹고 나서 기내 밖을 보니 이렇게 장관이 형성되어 있었다.

사진을 많이 찍어도 이런 사진들은 또 다시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인지

수백장 가까이 찍은 것 같다.

 

그렇게 기내 밖 장관을 구경하며 약 4시간 정도의 비행시간이 흐르고 도착한 한국

 

 

한국을 도착하자마자 알리는 카카오톡의 전송.

확실히 한국은 인터넷 왕국이다 ^^

 

그리고 요즘은 날씨가 많이 풀려서 그런지 몰라도 뭔가 고국이 나를 품에 안기는 듯한

편안함이 느껴졌다.

 

에어아시아로 마닐라에서 인천을 가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글을 적기 위해

오늘은 적어봤다.

 

참고적으로 프리미엄 플렉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큰 기대를 해서는 안된다.

비즈니스 석하고는 다른 개념이다. 나 역시 처음에는 프리미엄 플렉스가 에어아시아

비즈니스 석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냥 짐 20kg 귀국인 변경 1번 무료, 기내식 제공, 우선 체크인 정도 수준 외에는

일반티켓하고 다를 바가 없다.

 

나 같이 귀국일 일정이 확정되지 않는 경우나 20kg 짐을 들고 가는 경우를 제외하면

에어아시아 일반항공권을 끊는 것이 프리미엄 플렉스를 끊는 것보다 더 좋다.

 

체크를 잘 하기를 바란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