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야! 울지마! 과자 사줄게!

녀석 계속 울면 호랑이가 잡아간다.

정말! 울음 뚝!

 

이런 시나리오를 원했는가? 지금 현재 대한체육회는 신아람 판정사건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 현재 이 사건은 단순히 메달을 땄는가 못 땄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피눈물을 신아람이 정당한 댓가를 받지 못한 채

타협하려 드는 펜싱협회에 대한 서러움이 가장 큰 사건이다.

 

마치 심판의 권위에 감히 너가 따지러 드는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누가봐도 명백한 오심판정임에도 불구하고 잘못에 대한 용서 없이 이 사건을 마무리 지으려는 모습이 너무나 올림픽정신의 위배되는 것이다.

 

그런데 대한체육회는 마치 신아람 선수가 메달을 못 따서 안달이 된 사람인 양

 

기념메달 준다잖아. 이제 울음 뚝!

 

녀석! 그래 알았어. 그럼 내가 은메달 달라고 할께.

 

이제 울음 그칠래? 라며 협상을 유도하고 있다.

 

이 모습은 신아람 선수를 두 번 죽이는 일이다. 만약에 신아람 선수가 메달을 받는다고

한다면 그 동안의 모습은 어떻게 비춰지겠는가? 사탕 달라 졸라대는 아이와 무슨 차이가

있단 말인가?

 

 

신아람 선수는 정정당당한 시합을 한 것에 대한 댓가를 원하는 것이다.

권위에 대항하는 것이 아닌 본인에 노력에 따른 합당한 대우와 함께 반성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고 싶은 것이다.

 

하지만 대한체육회는 자국 선수의 마음도 헤아리지 못한 채 윗선에 눈치만 보고 있다.

스포츠가 죽었고, 펜싱이 죽었다면 연일 보도 내리는 언론보도를 보고는 있는가?

 

신아람 선수의 눈물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은 적당한 타협이 아닌 그들의 진실한 반성과 용서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