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석촌호수를 처음 가봤습니다.

롯데월드는 15년 전 군대 후임들과 간 적이 있어서 가봤지

석촌호수 길은 처음이었습니다.

 

같이 산책을 한 친구가 놀라더군요.

 

너 한국사람 맞냐고?

 

그러고 보니 저는 한국사람이 맞지만 외국을 오래 다니고 항상 한국에 오면 빠듯한 삶을 살아온지라

석촌호수를 걷지 않았던 거죠.

 

솔직히 석촌호수 뿐만 아니라 동네 길도 잘 걷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밤 늦게 조깅을 하는 사람들. 가족단위로 온 사람들 등등

어찌보면 해외에 거주하며 보았던 여유롭게 보이는 사람들의 모습이

석촌호수 사람들의 모습에서 보였습니다.

 

 

태극기가 만약 없고 사진만 나열하고 사람만 한국사람이 아닌 선진국 사람이었다면

또 다시 저는 감탄하며 글을 썼을 겁니다.

 

역시 외국은 다르구나!

 

생각해보면 내 마음이 이미 여유를 느끼지 못하는 그런 상황임에도

한국이니 빡빡하다는 편견으로 한국사회를 바라본 것 아닌가 싶습니다.

 

마음의 여유가 다른 나라에 비해서 많이 부족한 것은 맞지만 어찌보면

그 여유없는 것은 혹여나 우리들의 마음 속에 있는 것 아닌지 체크해봤으면 합니다.

 

그럼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