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의 투표가 중요한 시기인 선거철이 되면 마치 연례행사처럼 서민들의 간식.

 

포장마차에서 판매하는 떡볶이 오뎅 같은 것을 먹으면서 가증스러운 얼굴로

서민의 손을 잡아주며 큰 힘이 되겠다고 말을 하는 정치인들...

 

아직 그런 모습의 쇼는 안 보입니다.

 

아직 투표에 영양을 주는 시기가 아니기 때문이죠.

 

하지만 지방선거가 있는 시기가 된다면 이제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평소 먹지 않는 서민의 음식 먹느냐고 난리 나겠죠.

 

 

보수정권에서 진보정권으로 바뀌었지만 서민의 삶은 바뀌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서민들을 위한다고 하지만 진보 보수 정치인들한테 서민은 투표할 때만 필요한 사람들이고

자신들의 기득권 지키는데 혈안이 되어 있기 때문이죠.

 

 

최저임금을 논하면서 왜 자신들의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을까요?

 

자신들의 보좌관 임용이나 그런 것들은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현재 국회의원들이 사회에서 그 딴 식으로 일을 한다면 정리해고 대상이 될 텐데요.

 

그렇게 일도 하지 않으면서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어깨에 뽕 들어간 채 힘 잔뜩들어가있는 금뱃지 사람들.

 

정말 반성하시길 바랍니다.

 

진보 정치인 보수 정치인 너나 할 것 없이 자신들의 기득권 지키는 것에는 힘을 합치는 모습.

 

정말 꼴같지 않습니다.

 

2017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는데... 내년부터는 서민들을 헤아리는 정치권이 되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