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베스트셀러라 할 수 있는 삼국지.

그리고 단연 영웅의 상징. 의리의 상징이라고 불리우는 인물은 관우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관우는 신으로까지 추앙되는 인물로 알고 있다.

나 역시 어렸을 때 삼국지를 보면서 관우를 최고의 영웅으로 생각한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어쩌면 이 영화를 봤는지 모르겠다.

관우를 앞에 내세운 영화이기에...

 

그런데 이 영화 왠지 모르게 산으로 갔다.

실제로 관우의 영화라기 보다는 조조의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조조 - 간웅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조조의 인간적인 면.

사실 이 영화는 초반에 관우를 내세워서 사람들의 환심을 샀을지 모르겠지만

그 관심이 나중에는 毒으로 작용한 영화라는 생각이다.

실제로 마음 속에 관우라는 인물에 관한 가치관이 잡혀 있는 상태에서

재해석 되고 있는 관우 특히나 형수를 사랑한다는 스토리를 겸비한 이 영화를

과연 좋아할지 의문이다.

물론 영화는 시종일관 인간적인 관우의 모습.

견자단의 시원한 액션의 모습을 보여주며 극을 몰입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하지만 계속되어서 관우가 형수를 사랑한다? 라는 설정이

조금은 불편하다.

차라리 이 영화를 허구적 인물로써 그렸으면 어땠을까?

꽤나 잘 만든 영화지만 관우라는 인물에 정형화된 이미지를 가진 사람들이

본다면 조금은 불편한 영화가 아닐까 싶다.

이 영화 10점 만점에 7점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