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투더퓨처.

 

로버트 재미킥스 대표작.

그리고 마이클 제이폭스의 출세작.

 

이 영화가 나온지 수십년이 지났지만 지금 보더라도 절대 촌스럽지 않은 영화다.

 

요즘 넷플릭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가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인기의 요인은 아마도 향수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나는 빽투더퓨처를 보면서 어렸을 적 향수를 느끼게 된다.

 

빽투더퓨저 1탄부터 3탄까지 어떤 작품도 허투루 만든 작품이 없다.

 

보통 1탄의 성공 이후 2탄부터는 힘을 잃고 3탄부터는 왜 전작에 명성을 깍아먹는 작품을 만드냐며

전세계인의 혹평을 받는 작품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 빽투더퓨처 시리즈는 최고라는 찬사가 안 아까운 작품이다.

 

 

기묘한 이야기 드라마 감성을 느끼며 재미를 찾았던 세대라면

백투터퓨처를 필히 보길 바란다.

 

요즘 그 어떤 영화보다도 재미있다.

 

요즘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극장신작이 안 나오는 상황인데 빽투터퓨처가 다시 재개봉한다면

다시 볼 의향이 있을 정도로 내가 어렸을 적 비디오테이프로 소장한 소중한 작품이다.

 

10점 만점에 만점 주고 싶을 정도의 내 인생작품이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