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를 방문한 사람들은 알다시피 나는 필리핀에 오래 거주하고 필리핀에서

닭고기를 거의 매일 주식 같이 먹은 사람이다.

 

 

 

 

 

필리핀 닭이 맛있다고는 하지만 뭐라고 해야 될까?

한국형 치킨의 갈증이 생기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 모르겠다.

 

 

필리핀닭고기의 퀼리티가 좋지만 베스킨라빈슨 처럼 치킨 조리법이

여러가지가 되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말 그대로 후라이 치킨, 그릴 치킨 두 가지로

나뉘는 필리핀치킨은 약간 질린다는 생각이 들 때쯤 나는 항시 한국의 치킨이 생각이 난다.

 

한국의 치킨이 그리운 찰라에 이번에 미아사거리에서 친구녀석과 조개구이의 한 잔 하고

그 다음에 2차로 치킨집을 가게 되었다.

 

그곳은 미아사거리 치킨맛집으로는 꽤나 명성이 높은 오븐마루라는 곳이었다.

 

 

이곳은 전체적으로 치킨 값이 2만원 시대를 넘었다는 이야기와는 다르게

한 마리 기준으로 15000원이 되지 않는 금액이다.

가성비 기준으로도 훌륭하다 할 수 있다.

필리핀에서 보통 한국치킨이 600페소 우리나라돈으로 15000원 정도 되는데

그와 비슷한 금액이다.

 

 

 더군다나 이곳은 웰빙치킨을 지향하는 것처럼 100%국내산 신선육을 사용한다는 이야기!

그런 것들이 뭔가 신뢰감이 들었다. 그리고 일단 워낙 회전율이 높다고 해야 될까?

손님이 많아서 일단은 신선한 치킨을 유통시킬 수 밖에 없는 구조였다.

 

 

꽤나 늦은 시간에 방문했음에도 사람들이 가득 차 있었다.

확실히 미아사거리근방에서 치킨으로 소문난 것은 확실한 것 같다.

 

 

그리고 역시나 오븐마루는 치킨의 베스킨라빈슨이라는 이야기가 있듯이

치킨이 후라이드 치킨과 그릴 치킨으로만 나뉘는 필리핀치킨과는 다르게

정말 많은 메뉴가 있었다.

 

 

정말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는 베스킨 라빈슨 빰칠 정도로 많은 메뉴가

눈에 들어왔다.

 

 

소주도 필리핀에 있을 때는 5000원 이야기까지 나왔는데

아직까지 이곳은 40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우리는 질보다 양이 많았으면 하는 마음에 오리지널 1마리 그리고 현미베이크 1마리

두 명이서 한 마리씩 뜯기로 했다.

 

 

이것이 기본으로 제공되는 과자와 무우다.

생각해보면 필리핀에서 아쉬운 것 중의 하나는 이런 하얀 무우가 제공이

안된다는 점. 그것 역시 아쉬움이었다.

 

실제로 한 번 더 리필해서 먹었다.

 

 

소스가 두 개가 나오고 맥주 500CC를 두 잔 주문했다.

 

양이 적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꽤나 많이 나왔다.

 

그리고 베이크도 나왔는데 그 녀석 역시 많다.

 

 

이렇게 우리에게 할당된 두 마리의 튀김.

개인적으로 베이크 보다 오른쪽 그릴 치킨이 맛있었다.

 

오븐마루. 왜 내가 한국치킨을 그리워했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맛의 품격이 느껴졌다.

 

실제로 나는 한국의 맛집들은 꾸준한 개발을 한다는 점.

그것을 높게 친다. 필리핀에서는 꾸준한 개발보다는 그냥 단일 상품이 유행하면

그냥 그 단일상품만 주구장창 판매한다.

 

고인 물이 썩는다는 말이 있듯이 맛에 질리는 경우가 많이 있다.

 

하지만 한국음식은 꾸준히 개발을 통해 지루할 개가 없게 만드는 것 같다.

 

이번에 한국와서 처음 맛 본 오븐마루.

오븐마루를 맛 보면서 확실히 그런 느낌을 받게 된다.

 

미아사거리 근방으로 치킨맛집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라고 권하고 싶다.

 

위드블로그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