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민으로 살아온지 20년이 넘어가고 있다.

아무래도 하는 일이 직장을 다니는 일이 아닌 관계로 보통 점심을 먹으려

이곳저곳 중랑구 근방으로 나가는 편이다.

 

그러다보니 소소하게 알고 있는 중랑구 맛집을 알고 있다.

 

오늘은 그 중에서 상봉과 망우 사이에 위치한 맛집 손칼국수를 소개할까 한다.

 

 

이곳은 알음알음 아는 사람들만 찾는다는 맛집으로 외관이 보면 알다시피 동네맛집이다.

 

 

이곳의 주 메뉴는 해물칼국수 그리고 만두국 그리고 계절음식으로 냉콩국수 칡냉면이다.

요즘 같이 날씨가 쌀쌀할 때는 해물칼국수 그리고 만두국이 인기다.

 

 

금액은 앞 자리 6으로 통일되어 있다. 6000원!

허름한 집 치고는 6000원 금액이면 비싼 것 아니냐고 물을 수 있다.

하지만 음식을 보면 그 이야기는 쏙 들어간다.

 

 

기본찬으로 나오는 녀석이다. 보면 알다시피 가정집에서 볼 수 있는 김치다.

공장표 김치가 아니다. 그리고 실제로 너무 맛있다. 김치 하나만으로 이곳은 맛집으로 불릴 만한 곳이다.

 

 

비주얼 자체만으로 우리는 이곳이 맛집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사진만으로 그 맛을 전달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

 

 

무생체도 아주 죽인다. 실제로 나는 무료로 제공되는 보리밥과 이곳에 기본찬 김치와 무생체로

한 공기를 떼웠다. 그 정도로 이곳의 찬은 이곳이 왜 맛집인지 알게 해준다.

 

 

이것이 무료로 제공되는 보리밥이다.

나는 참고적으로 만두국을 주문했고, 같이 간 지인은 해물칼국수를 주문했다.

 

 

 

이것이 바로 만두국이다. 만두피 얉은 상태에서 고기 듬뿍 들어있는 고기만두와

김치만두 맛! 정말 굿! 굿 이다!

 

 

 

그리고 이것은 해물칼국수다. 해물 칼국수 역시 국물의 얼큰함이 기존의 칼국수집하고는

차원이 다른 맛이다.

 

개인적으로는 만두국에 더 점수를 주고 싶다.

 

만두 자체가 너무 맛있다. 만두 속 가득 들어있는 고기가 6000원이라는 돈을

건내주는 것이 미안할 정도다. 처음에는 이렇게 허름한 식당이 6000원이나 돈을 내야 되나?

싶지만 나중에는 그 6000원은 받을 만 하다. 아니 되려 이 금액으로 장사가 되겠나!

싶을 정도로 맛이 죽인다.

 

2인 12000원의 만찬이라고 불릴 정도로 망우역에 손님이 찾게 되면 꼭 들리는 맛집 중의 하나다.

 

혹여나 망우역 근방으로 점심을 먹는 데 고심중이라면 강추하고 싶다.

 

망우맛집 손칼국수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