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것일 수록 빛이 더 나는 영화.

그 영화를 우리는 명작이라고 일컷는다.

로맨스영화의 명작이라고 일컬어지는 영화.

라스트 콘서트.

 

내 나이보다더 더 연륜이 있는 영화. 하지만 이 영화 절대로 촌스럽지 않다.

감성팔이가 아닌가 라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영화는 그런 평가를

받을 영화는 아니다. 어쩌면 이런 영화 스타일을 따라하려다 망한 영화를 보고

어! 이 영화도 그런 영화 아니야! 라는 식으로 잘못 오해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나는 이 영화 속에서 불치병에 걸린 소녀가 희망을 잃은 리차드에게 무엇을 그렇게 열심히 해봤냐고 호통치는 모습에서 부끄러움을 느꼈다.

 

지금 현재 나는 내 감정에 솔직하고 싶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싶은데...

당신은 당신 스스로 갇혀 살고 있지 않냐 호통치는 소녀.

그런 소녀에 의해서 변해가는 리차드의 모습을 보면서...

반성하는 내 모습이 보였다.

명작이 명작인 이유는 오래두고 봐도 감동이 절로 흐르기 때문이 아닐까?

안구건조증 걸린 현대인들에게 자연스러운 눈물샘에 자극을 줄 영화.

라스트 콘서트.

 

10점 만점에 9점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