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버럭스텝 데이빗입니다.

강남, 종로, 부산에 이어서

이번에 대구 교보문고에서 책 강연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을 위해서 가십니까?

 

경험을 위해서 갑니다. 한국에 있어봤자 지금 경제도

안 좋은데 조금 그렇잖아요.

 

데이빗 왈  그럼 사회가 당신을 좋아할까요? 사회가 그렇게

호락호락할 것 같습니까? 여태껏 사회 아시잖아요,

수능날 모든 사람의 일생이 정해지는 사회. 그런데 그렇게 간다고

한국사회가 박수치겠습니까?

 

얼굴이 붉어지는 회원들과 버럭거리는 데이빗.

 

여태까지 좋은 이야기만 들으셨습니까?

호주가 좋다고만 이야기 들으셨습니까?

 

그 환상 다 깨드리겠습니다.

 

사람들은 이 데이빗한테 그럽니다. 당신은 뭐 그리 잘나서 그렇게

내 꿈을 앗아가냐고 말이죠.

근데 이 데이빗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들 이렇게 제가 버럭거리않는다면

과연 어떤 사람이 이야기해주겠습니까?

달고 단 사탕은 그 순간의 달콤함을 주지만 결국 이빨이 썩게 됩니다,.

하지만 쓴 약은 나중에 되면 몸을 보호해주는 역활을 합니다.

 

이 모든 쓴 이야기.

그 날은 아마 여러분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호주의 환상과 현실에 경계를 경험하고 싶으신 분들.

그  날 오도록 하세요,

 

대구 교보문고 4시 00분

3층 이벤트 홀입니다.

총 인원이 약 30명 정모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미리미리 신청을 해주세요,

 

강연회는 무료강연회로 진행이 되며

강연이 끝난 다음에는 바로 이 데이빗이 가장 좋아하는

인맥을 다지기 위한 술자리가 진행이 됩니다,

 

회비는 단돈 10000원에

밤새 호주에 관한 추억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 버럭스텝 데이빗과 함께

완소스텝 케빈도 내려갑니다,

 

호주워킹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궁금하신 분들

그날 모두다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꼬릿말을 통해서 참석여부를 남겨주세요,

 

그럼 대구 교보문고에서 20일날 뵙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