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술자리를 즐겨하는 차에
그날도 어김없이 술을 먹고 있었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전화문자 수신음이 들렸고,
주머니 속 핸드폰을 꺼냈습니다.

그런데 조금 특이한 문자내용이 왔습니다.

"실은 저도 오빠를 좋아해요."

060광고 문자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평소에 오빠동생으로 지내던 친한 여동생이었다.

그리고 뒤늦게 계속해서 문자들이 날라오기 시작했다.

"너 술 취했지?"
"이야기하려고 했더니 왜 바로 나가? 뭔 일 있는 것 아니지?"


약간 느낌이 이상해졌다.
그래서 그 중에서 답문이 가장 양호한 상태의 친구에게
연락을 했다.
그랬더니 그 친구가 하는 말.

"너 어떻게 된거야?"(친구)
"왜! 근데 희한하게 갑자기 애들이 문자를 보낸다. 그것도 조금 특이하게"
"너 왜 나보고 실은 좋아했다고 메신져에 이야기하고 나가버리냐?"
"뭐??/??"

술을 먹기 전 친구들과 게임을 하기 위해 들렸던 게임방에서
네이트온을 했는데
혹시!!!

그렇습니다.
피싱을 당한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지만 자동로그인 형식으로 된 것인지
피싱을 당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그 피싱을 한 친구는 참 희한하게도 물질적인 것을
요구하는 것이 아닌 장난을 쳤던 것입니다,

네이트온에 접속되어 있는 모든 친구들에게
이런 쪽지를 보낸 것입니다.

"나 사실은 너 좋아해. 오늘 용기내서 고백한다."

라고 보냈던 것입니다.
그리고 한 동생이 나도 오빠 좋아해 라고 답문을 보낸 것이랍니다.

그런데 참 씁쓸한 마음을 금할 길 없었습니다.
그렇게 피싱으로라도 제 고백을 전하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는 너 술 먹었냐? 라는 답을 보내왔으니 말이죠?

생각해보니 피싱을 당했지만
뜻밖의 추억으로 남았던 날이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czlee 2009.08.29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슴뛰는 일이었네요...ㅎㅎㅎ
    그런데 그 고백하신 여자분과는 특별한 인연으로 이어지진 않았나요?

  • 예또보 2009.08.29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 일이 있었지요^^
    전 결국 메신저를 얼마간 아예쓰지 못하는 상황까지 갔었지요^^
    지금은 다시 사용하고 있지만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labyrint 2009.08.29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사연이군요...

    다음 메인 선정 축하드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에고 2009.08.29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들이 그렇게 하죠...
    전 옛날에 메신져 친구들이 다 삭제되어서 고생했었습니다 ㅠㅠ

  • 부리너부 2009.08.29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명성이 떨어져서..그리 좋은것은 아닌것같다는 생각이든다는ㅡ.ㅡ;

  • 날아올라 2009.08.30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 일을 당했습니다. PC방에서 한메일을 사용했는데 당시만 해도 한메일은 로그아웃을 않고 창을 닫으면 익스플로러를 켰을 때 로그인 된 상태 그대로 뜨는 오류가 있었습니다.(이 오류 몇년간 수정하지 않다가 나중에 큰 사건이 터지고서야 수정되었음) 그런데 저는 아주 재수없는 케이스였습니다. 어떤 놈이 이메일에 이름이 있는 친구들 중 여자만 골라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보냈던 겁니다.
    문자가 왔는데 "너 어떻게 그런 더럽고 심한 말을 나한테 하니" 이런 겁니다. 전화했더니 받지도 않고... 이메일을 확인해서 보낸 메일을 보니 와~~ 생전 처음 보는 "니 개보지 어쩌구..."이런 욕설로 여자들한테만 메일을 발송한 겁니다. 전부 다시 이메일 보내 해명했지만 좋은 관계로 지내던 여자 친구와는 그 일로 회복하지 못하고 영영 남남이 되었습니다. 참 아픈 기억입니다.

  • rk 2009.08.30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제 경우는 반대로 제가 아는 분의 아이디로 들어가 장난을 치려다가 (들어가자 마자)발각을 당한 적이 있는데. 친구분들에게 온 문자에 얼마나 황당하다는 말이 많이 써있었을까, 생각하니깐 너무 웃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