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나의 꿈은 종합과자세트를 선물로 받는 것이 꿈이었다.

그 당시의 꿈은 굉장히 조촐하고 소박했다.

지금의 나의 꿈은 판도라의 상자를 알게 되었다.

 

 

돈이 많고 권력이 많으면 모든지 가질 수 있는 세상을 깨닫게 되었다.

그러다보니 그 권력을 위해 돈을 벌기 위해 양심(?)을 버린다.

이 영화에서의 상자가 달리 보이는 이유는

본인이 가지고 싶은 물질욕에 따라서 어떤 이는 금으로 보이고

어떤 이는 다이아몬드. 어떤 이는 사파이어로 보이는 것이다.

아마도 지금 우리나라 국회의원들은

권력의 힘을 그 상자안에서 보게 될 것이다.

이 영화 저예산영화이지만 그 안에 든 내용은 절대로 싸구려가 아니다.

꽤나 잘 만들어진 월메이드 영화다.

차츰 소유욕을 가지고 남을 해하면서 자신의 욕심을 채우려는 그들의 모습이

낯설지가 않다. 그 이유는 우리네 사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리라.

돈을 위해서 살인하고 자신의 꿈을 위해 남을 배신하는 현대사회.

어쩌면 우리는 자본주의 사회라는 것을 만들어내면서

판도라의 상자를 봐 버린지도 모르겠다.

마지막 장면 어린 꼬마아이가 상자를 보는 것은 아마도 점점 더 판도라의 상자를

보는 연령이 점차 낮아지는 것 또한 비판하려고 하는 것 아닐까?

이 영화! 요즘 같이 인간성 실종시대에 꼭 보라고 권하고 싶다.

나이트 트레인 10점 만점에 9점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