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구리역 나들이를 나오게 되었습니다.

 

확실히 요즘에는 봄이 성큼 다가왔다는 것을 알 수 있게끔 사람들

발걸음이 가볍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물론 아주머니들 같은 경우는 아직까지 오리털파카를 입고 있지만

거의 대부분은 봄잠바를 입고 다니는 것 같습니다.

 

 

요즘 구리 근방으로 롯데시네마가 두 군데 생겨서 그런지 몰라도 꽤나 상권이

많이 형성되었다고 하네요.

 

저 역시 구리 근방으로 술을 많이 먹으려 가게 되었는데 조금은 놀랐습니다.

 

 

새로운 술집도 많이 생기고, 확실히 하나의 상권이 돌다리와 비슷하게

형성되는 듯 싶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예전하고 다르게 구리 중앙선이 생기고 난 후부터

접근성이 더 쉬워졌으니 말이죠.

 

하지만 조금은 씁쓸한 것이 무가지를 줍는 사람들의 모습은

구리역이 발전한 것하고는 상관없이 많았으니 말이죠.

 

사회가 점차 양극화되어 간다고 하는데... 참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씁쓸함이 남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