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만난 동생! 이제 3년 정도 만나게 되면서 내가 호주를 가게 되면

그 친구가 밥을 사주고 그 동생이 한국을 오면 내가 대접하는 식으로 인연을

이어갔다.

 

그렇게 어김없이 호주에서 만난 동생이 한국을 왔고!

우리는 1차에서 술을 거하게 마셨다.

 

나는 필리핀 바기오로 넘어가야 되기에 이제 향후 1년에서 2년까지 못 볼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 동생이! 말한다.

 

형! 오늘 사가정 제 친구 있는 곳으로 가죠!

라고 하는 것 아닌가?

 

 

이야기는 들었다. 강북에서 최고급 식자재로 요리를 한다는 그 친구의 집.

스시청이라고 불리는 집이었다. 자기가 예전에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2일 정도 일을 도와서

오늘은 어느 정도 금액만 내면 먹을 수 있다고 하며 그곳으로 가자고 독려했다.

 

그래! 뭐 먹고 죽은 귀신은 땟깔도 좋다고 하듯이 그래! 가자!

라며 택시의 몸을 실었다.

 

이 날은 술이 취해서 생각해보면 항상 외관을 찍었는데 사진을 못 찍은 것에

대해서 이해하기 바란다! 일단 이 친구가 들어서자 부랄친구라는 말을 알 수 있게

반갑게 맞이해주는 친구!

 

 

기본적으로 세팅되는 것들!

이런 곳을 가보지 못해서 그런지 참 낯선 느낌입니다.

 

 

샐러드 나오고요.

 

 

와우! 이게 뭐야! 세상에.. 회가 장난 아니게 두꺼웠다.

그리고 그 식감이라는 것이! 기존에 내가 먹던 회가 아니었다.

내가 먹었던 회는 말 그대로 회가 아니었다고 느낄 정도였다.

 

 

연어구이였던 것으로 기억난다!

 

 

전복구이인가? 이 날 술이 취해서 제대로 초점이 안 잡혔다.

그래도 이곳이 고급진 곳이구나!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은 소금이라고 하는데 알라스카 소금이라고 한다.

사실상 고급음식점에서는 이런 소금을 써야 제대로 된 맛을 낸다고 한다.

일반적인 식자재를 쓰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장인의 손놀림!

 

 

한 점 한 점 잘 다듬는 그의 모습에 이것이 장인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특히 개인적으로 술이 취했음에도 이 녀석의 맛은 거의 최고였다.

꽃등심이 있다면 참치에는 이 살이 있다고 하던데... 까먹었다.

이름을... 그런데 정말 입에서 살살 녹는 것이...

왜 사람들이 스시집 몇 번을 가는 것보다 한 번의 고급스시집을 가는지 알 수 있게끔

만드는 맛이었다.

 

 

다른 스시도! 아주 그냥 굿굿! 외치게 만들었다!

 

 

내가 맛 칼럼리스트가 아니기 때문에 최대한 감상은 여러분들에게 맡기도록 하겠다!

 

 

 

 

정말 모든 것이... 엄지손가락 척 하고 올리고픈 맛이다.

너무 좋은 식감의 안주가 나와서 나는 이 날 거의 만취가 되었다.

 

그렇지만 그 다음날 뭐라고 해야 될까? 너무 멀쩡해서 나도 놀랐다.

이것이 바로 고급진 스시의 힘이라고 해야 될 것 같다!

 

나는 그리고 이 날 다짐한다.

내가 만약 성공한다면 친구녀석들 그리고 내 가족을 다 데리고 와서 이 멋진 음식을

맛보게 하리라!

 

강북 최고의 스시집이라는 찬사가 안 아까운 스시청!

 

이곳을 소개시켜준 동생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