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처 딸기농장입니다.

호주워킹홀리데이로 간 30대 미만의 젊은이들이 세컨비자를 위해 일을 하는 곳 중의 한 곳이 바로 이곳 카불처 딸기농장입니다.

 

많은 학생들이 호주농장은 선진국이라는 생각 탓에 복지시설이 빵빵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우리나라 7080년대에도 이 정도는 아니겠다 싶을 정도로 열악한 환경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찰리채플린의 모던타임즈를 연상할 정도로 기계화되어

움직이는 노동자가 됩니다.

 

한 박스에 2달러 3달러를 벌 생각으로 쉬는 시간 없이 딸기를 딴다는 이야기죠.

 

 

손이 느린 사람은 심한 경우는 잘릴 수도 있습니다.

 

그만큼 일할 사람들이 많으니 말이죠. 그러다보니 노동자들의 복지수준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안 좋습니다.

 

제대로 된 임금을 못 받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실제로 한 영국인이 호주워킹홀리제도를 노예 제도라는 식으로 비판하는 글까지 나온 경우가 있습니다.

그 정도로 노동에 비해서 임금도 제대로 못 받고 노동자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 것이

호주농장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는 거죠.

 

그런데 많은 젊은이들이 환상을 가지고 호주로 떠납니다.

 

참 씁쓸합니다.

 

호주워킹을 제대로 알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많았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