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유시민은 아니라고 하지만 많은 설문조사 기관에서 그를 포함시켜 설문조사를 하고 실제로도 대통령이 될 확률이 높은

후보로 이야기나오는 그다.

 

그런 유시민이 보수와의 잘못된 뉴스 전쟁을 벌이겠다며 유튜브 참전에 돌입했다.

 

여기까지는 그렇게 나쁘다고 볼수는 없다.

 

하지만 유시민의 유튜브방송은 진보정치인 친노 친문 정치인이라는 색체를 더 강하게 만들고 있다.

 

그 이유로는 현재 보수정치인들이 공격하는 것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과정 속에

현 정부에 대한 과할 정도의 두둔하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유시민의 행보가 그동안 주목받았던 것은

 

합리적인 진보라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유시민의 유튜브 방송은 우리가 싫어하는 정치와 결탁한 극좌 진보방송국과 별반 차이없는 방송을 보여주고 있다.

 

한 예로 유시민은 현재 경제사정이 안 좋은 것은 보수언론들의 프레임이라는 식의 반응으로 현재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적극찬성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나는 묻고 싶다.

 

내 주변 소상공인들은 지금 소리 없이 아우성을 지르고 있다.

 

그리고 줄폐업이 되고 있다.

 

그것이 보수언론들이 만들어낸 모습이란 말인가?

 

아니다. 그것이 서민들의 모습이다.

 

유시민의 유튜브 방송이 더욱더 적극적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려면

진보 진영의 문제점도 콕 찍으면서 토론을 하고 이야기를 해야 된다.

 

그런데 지금 홍준표 방송하고 뭐가 다른가? 라는 생각이 든다.

 

진보를 친복이라 칭하는 식으로 자신의 결집층을 위한 방송만 하는 홍준표.

 

이와 함께 유시민도 지금 유튜브 방송은 자신의 결집층을 위한 방송만 하는 격은 아닌지 반성해보길 바란다.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유시민.

 

합리적 진보인의 모습보다는 자신의 진영을 위한 방송인이 된 것은 아닌지 체크하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