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그리고 오디가리 조. 한국 일본을 대표하는 미남배우에 강제규 감독까지 흥행에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마이웨이!

하지만 싸늘한 관객의 눈 앞에 이 영화는 조용히 묻히게 된다.

이 영화는 왜 사람들의 외면을 받았는가?

 

 

몇몇 이야기들이 나오지만 대부분 일본에 대한 미화논란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사람에게 일본인이란 어떤 이미지인가? 말 그대로 우리의 적 이라는 인식이 사람들 뇌리속에 박혀있다.


더군다나 요즘 정신나간 일본인 정치인들이 정신대 문제 그리고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우기는 등의 어이없는 행동을 하고 있으니 일본미화 논란에 불붙은 영화외적 논란이 이 영화의 흥행에 적신호를 준 것은 확실하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정말 일본미화 영화인가?

아니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이 영화는 실화에 바탕을 둔 영화이며 한국 일본을 떠나 전쟁으로 인해 변해가는 인간의 모습을 아주 솔직하게 그리고 있다.

만약 그들이 처음부터 같은 조국으로 태어났다면 서로 싸웠을까?

 

사진 속 뒷모습으로는 누가 장동권인지 누가 오디가리 조인지 모른다. 그 이야기는 누가 일본인이고 누가 한국인인지 모른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앞모습을 보고 이 자식이 일본 쪽발이구나 여기는 것이고 일본인은 이 새끼가 조센진이구나 여긴다는 것이다.

우리 사회는 이런 식으로 외적인 조건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것이 많다.
일본인이라는 선입견. 그리고 일본인은 한국인이라는 선입견
또 어떤 이는 어떤 나라에 관한 선입견.

 

 

나는 이 영화가 보여주는 교훈은
인간을 평가하기 보다는 이미 정해져있는 틀(선입견)을 가진 사람들에게
한 번쯤 생각해보자 라는 생각을 이야기하는 것 같다.

이 영화결말 속 나는 장동권이 오디가리 조에게 인식표를 주는 장면을 보며! 약간의 충격을 받았다. 그는 왜 줬을까? 만약 오디가리 조가 장동권의 인식표를 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어떤 반응으로 그를 받아들였을까? 우리는 그 사람의 됨됨이를 먼저 받아들이기 이전에 우리가 정해놓은 틀 안에 그를 먼저 재단하고 판단한 뒤 그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강제규 감독은 바로 그 점을 이야기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다지 명작이라고 불리우기에는 무리감이 있지만 그렇다고
졸작이라고 평가하기에는 외부적 요소가 많이 작용된 듯 싶다.

 

나는 이 영화에 개인적인 평점은 10점 만점에 7.5점을 주고 싶다.

앞으로 내 멋데로 영화리뷰는 계속된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