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 날이 섰다.

제대로 날이 섰다. 남들의 업적에 대해서는 폄하하고

자신의 삶의 한심함에 대해서는 관대한 청년들에게 회초리질 한다.

사실 이 영화 별 기대없이 봤다.

그리고 실제로 그 다지 재미있다고 생각되지도 않았다.

 

 

조금은 겉멋 잔뜩든 배부른 자(7급공무원)의 일탈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그런 생각이 드는 것.

 

그것부터 나 역시 남의 인생에 대해서는 날센 회초리질을

나의 인생에 대해서는 관대함을 보인 요새 젊은이였다.

이 영화에서 가장 내가 공감가는 부분은 그거였다.

 

 

간지 안 나기 때문에 조그마한 대회를 가지 못하는 녀석.

그리고 이 사회가 뭔가 꼬여있다 생각하며 술을 마시는 녀석,

돈이 없다고 투정부리면서 술 마실 돈을 많은 녀석.

그러면서 노력해서 어느 정도 위치에 선 사람에게는 세상에 길들여져 산다고

재미없다고 이야기하는 녀석.

 

철저히 나의 모습이었다.

나 역시 장르는 음악장르는 아니지만 예술장르를 종사했었다.

그리고 나 역시 남의 노력은 행운이라 폄하하고

폼생폼사로써 살아왔다.

 

이 영화 이상하리 나에게 윤제문이 훈장 같이 보일 정도로 가슴이 아프다.

그래서 그런지 재미등급은 높지는 않았다.

하지만 느끼게 해준다는 것. 그것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히 평가를 받을 만하다.

이 영화 10점 만점에 8점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